농심이어 라면값 오르나...오뚜기·삼양식품·오리온 아직 계획 없어

홍선혜 기자 2022-08-25 17:14:43

[스마트에프엔=홍선혜 기자] 농심이 내달부터 라면과 스낵 주요 제품의 출고가격 인상을 예고한 가운데, 추석 이후 라면업계의 가격 인상 조치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농심은 내달 9월 15일부터 라면과 스낵 주요 제품의 출고가격을 각각 평균 11.3%, 5.7% 인상한다. 앞서 농심이 라면 가격을 한차례 인상한 것은 지난해 8월이며, 스낵은 올해 3월이다.

농심의 이번 인상은 다른 라면 및 스낵 업체의 가격 조정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라면 업계는 현재 원자재 수입 단가가 급증한 데다 업체 간 경쟁이 치열해 국내 시장에서는 큰 이익을 내기 어려운 상황이다. 농심에 이어 삼양식품과 오리온, 오뚜기 등이 가격인상 대열에 합류하는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나오고 있지만 이들 회사는 '아직 가격 인상 계획이 없다'는 것이 공식 입장이다.

삼양식품은 지난해 불닭볶음면을 비롯해서 13개 제품 권장 소비자 가격을 평균 6.9% 올린 바 있다. 올해도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의 인상을 결정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삼양식품 관계자는 “삼양식품이 불닭볶음면 수출 호조로 올해 2분기 매출을 분기 기준 최대치 기록을 견인했다”며 “좋은 실적으로 인해 아직 가격인상 계획이 없지만 원자재 가격이 오름에 따라 예의 주시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오리온은 지난 2013년 12월 제품 가격을 인상 이후 가격 동결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농심에 이어 올해도 가격 변동을 예측했지만 오리온 관계자는 “검토 중이기는 하나 아직까지 올릴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

오뚜기 역시 라면가격 인상에 대한 계획이 아직 구체적으로 잡히지 않아 현재까지는 결정된 바 가 없다는 입장이다.

라면가격 인상 전망에 대해 식품업계 관계자는 “라면 가격 인상 비율이 두자릿수로 대폭 오른다면 정부의 물가관리 정책에 부담이 될 수 있기 때문에 (가격을) 올리더라도 한자릿 수로 조정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홍선혜 기자 sunred@smartfn.co.kr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카카오 먹통' 고개숙인 김범수·이해진·최태원

 '카카오 먹통' 고개숙인 김범수·이해진·최태원
김범수 카카오 창업자,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 최태원 SK 회장이 지난 24일 열린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국감에 증인으로 출석해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사건에 대해 사과했다. 이들은 이번과 같은 사태가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재발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강조햇다.과방위 종합감사서 김범수·이해진·박성하 증인 출석…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질의 응답 이어져지난 24일 오후 2시30분쯤 열린 과방위 종합감사에는 김범수

김범수·이해진·박성하,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사과

 김범수·이해진·박성하,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사과
카카오와 SK(주) C&C, 네이버의 수뇌부가 지난 15일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로 인한 서비스 장애와 관련해 사과를 표했다. 3사는 이번 사태와 관련해 재발 방지에 노력하겠다는 입장이다.24일 오후 2시30분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종합 국정감사에서 경기도 성남시 SK(주) C&C 판교 데이터센터의 화재로 인한 서비스 장애와 관련해 김범수 카카오 창업자(미래이니셔티브센터장), 박성하 SK(주) C&C 대표,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GIO)가

김범수 카카오 "100인의 CEO를 양성하는 것이 설립 목표"

 김범수 카카오
김범수 카카오 미래이니셔티브 센터장이 카카오 설립 목표에 대해 "100인의 최고경영자(CEO)를 양성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김 센터장은 24일 오후 2시30분쯤 국회 과학기술방송정보통신위원회 종합감사에 일반 증인으로 출석해 이같이 밝혔다. 이는 카카오의 쪼개기 상장 등 비판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해석된다. 김 센터장은 지난 15일 데이터센터 화재로 발생한 대국민 서비스 장애에 대해 "불편을 끼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서비스 장애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