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협은행 출범 7주년...총자산 70억원대 중견은행 '우뚝'

신수정 기자 2023-12-04 14:09:48
강신숙 수협은행장이 지난 1일 열린 '출범 7주년 기념행사'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수협은행

수협은행은 이달 1일 서울 잠실 수협은행 본사에서 출범 7주년 기념행사를 개최했다고 4일 밝혔다. 수협은행은 수협중앙회로부터 분리·출범한 지 7년 만에 총자산 70조원대의 중견은행으로 성장했다.

강신숙 수협은행장은 기념행사에서 “올해 수협중앙회가 은행사업을 시작한지 60년이 되는 해며, 포스트 공적자금 시대를 시작하는 수협은행이 새롭게 출범한지 7주년이 되는 해”라면서 수협은행이 나아가야 할 방향으로 ▲수협은행 답게 ▲보다 새롭게 ▲수협은행을 넘어서 등 세가지 키워드를 제시했다.
 
강 행장은 “수협은행은 앞으로도 협동조합은행 본연의 역할인 수협중앙회 수익센터 역할을 강화하는 한편, 해양수산금융 분야 국내 유일의 은행으로서 정체성을 확립해 나아가겠다”면서 “아직 조직 내에 남아 있는 낡은 관행이 있다면 반드시 찾아내 철폐하고 업무 프로세스, 인사, 조직문화 등 변화와 혁신을 통해 새로운 수협은행으로 거듭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최근 국제신용평가사 무디스가 수협은행의 신용등급을 A1으로 한단계 상향조정했다”며 “이는 지난 2001년에 공적자금을 받아야 했던 뼈아픈 과거를 극복하고, 임직원 모두가 혼연일체로 노력한 결과를 통해 이뤄낸 최대 쾌거”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제 시중은행과 당당히 어깨를 견주어도 결코 뒤지지 않는 역량을 시장에 선보이겠다”며 “수협은행은 어업인을 비롯한 모든 고객과 함께 동반성장하는 100년 은행으로 지속 발전해 나아갈 것”이라고 포부를 전했다. 
 
수협은행은 지난 2016년 12월1일 수협중앙회로부터 분리돼 출범했으며, 내부 출신 첫 여성은행장인 강 행장은 지난해 취임 이후 이자와 비이자 부문 모두 고른 성장을 이끌어 사상 최대 실적인 당기순이익 3100억원(10월 말 기준)을 시현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한편, 이날 수협은행은 김영환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총장에게 농어촌상생협력기금 2억원을 전달하고 재단과 지속적인 상생협력 및 동반성장을 약속했다.

신수정 기자 newcrystal@smartfn.co.kr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2024년 2월 28일 오늘의 운세

2024년 2월 28일 오늘의 운세

▲쥐띠 오늘의 운세 "분위기 전환이 필요한 날입니다. 자신의 주변이나 집안의 가구 배치를 바꾸는 것도 좋습니다. " 60년생 - 얻으려 하기보다는 지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