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물가에 쌀값만 폭락...식품업계 대책 마련 추진

홍선혜 기자 2022-11-14 10:43:40
[스마트에프엔=홍선혜 기자]밥상 물가가 계속해서 오르는 추세지만 유독 국내 쌀값만 수직 하강 중이다. 쌀 생산량이 계속해서 늘어나는 것에 비해 쌀 소비는 급격하게 줄어든 탓이다. 이에 따라 최근 정부와 국내 식품업계에서는 쌀 소비량 안정화를 위한 대책 마련에 뛰어들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의 농산물 유통정보에 따르면, 지난달 13일 기준 쌀 20kg의 도매 가는 4만 5550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평년비 3.31% 떨어진 것이며 지난해 비교 20% 가까이 하락한 수준이다.

통계청에서는 2021년 1인당 쌀 소비량이 56.9㎏로 집계됐다. 1990년 119.6㎏에 비해 반도 못미치는 양이다. 그러나 육류 섭취량은 계속해서 늘어나는 추세다. 지난해 1인당 육류 섭취량은 64.3kg으로 쌀 소비량과 비슷한 수준을 기록했다. 이는 식문화 변화에 따라 소비자들이 밥 보다는 고기나 밀가루를 즐기는 것으로 판단된다. 서구화된 식습관 탓도 있지만 1인가구가 증가 및 간편식 선호 등도 쌀 소비 감소량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정부는 쌀값 안정화를 위해 지난 9월 25일 고위당정협의회 관련 국회 브리핑에서 약 45만t의 쌀을 시장 격리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역대 최대 규모다.

그러나 쌀을 계속해서 매입하면서 발생한 비용과 장소마련에 고충이 따랐다. 올해 정부에서 쌀 구매에만 7900억원을 썼고 2년 보관하는데 약 8470억원이 들어갔다. 최근 역대 최고 물량인 쌀 45만t에는 무려 1조원 정도의 큰 비용이 발생했다. 보관 비용도 만만치 않았다. 쌀을 보관하는 창고를 마련하는 것에도 약 1조가 넘게 들어갔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식품업계에서는 소비자들이 자연스럽게 쌀을 소비할 수 있게끔 쌀을 이용한 다양한 식음료 제품들을 생산하는 등 다양한 대책 마련을 강구하고 있다.

실제 즉석섭취식품 및 간편식 시장 확대로 식품업계의 쌀 소비량은 계속해서 늘어나고 있다. 통계청 2021년 양곡소비량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식품업계의 연간 쌀 소비량은 전년비 4.6% 증가한 68만t으로 집계됐다. 이중 도시락류와 식사용 조리식품이 각각 18%, 10% 증가해 쌀 소비 성장이 가장 두드러졌다.

롯데제과 즉석섭취식품/사진=롯데제과

롯데제과에서는 김밥, 도시락, 냉동간편식, 즉석섭취식품 제조에 투입 된 국내 쌀 소비량이 2년 연속 10%이상 증가했다고 밝혔다. 지난해에는 6835t으로 전년 대비 약 11%가량 증가했고 올 8월까지 누적 소비량은 5124톤이다. 이는 전년비 약 15%가량 늘어난 수치다.

롯제제과는 쌀 소비 증가량에 가장 크게 이바지 한 것은 즉석섭취식품 소비 증가와 가정간편식(HMR) 시장 성장이라고 예측했다. 업계는 향후 지속적인 즉석섭취식품 공급은 물론 가정간편식 제품에도 쌀 사용량을 지속 늘려갈 것을 검토하고 있다.

롯데제과 관계자는 “앞으로도 국산 쌀을 이용한 제품을 더욱 확대해 쌀 값 안정화 및 쌀 소비량 감소를 줄이기 위해 더욱 힘쓰겠다”며 “아울러 소비자들에게 최고의 밥맛 제공을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하겠다”고 전했다.

하림 The미식 퍼스트키친 공장/사진=하림

즉석밥 시장에 뛰어들었던 하림은 즉석밥 생산량 증대를 위해 위해 전북 익산 함열읍에 2만2784㎡ 규모의 퍼스트키친 밥 공장 K3 생산라인을 증설한다. K3 공장은 백미밥, 귀리쌀밥, 메밀쌀밥, 오곡밥 등 100% 국산 쌀로 만들어지는 11가지 즉석밥을 생산하는 공장이다. 하림은 K3공장을 통해 국내 쌀 소비 촉진에 기여 할 것을 기대 중이다.

하림 관계자는 “원활한 제품 공급을 위해 밥 공장 생산라인을 증설하고 100% 국산 쌀로 만든 더미식 밥을 통해 우리 쌀 소비 촉진에도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홍선혜 기자 sunred@smartfn.co.kr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카카오 먹통' 고개숙인 김범수·이해진·최태원

 '카카오 먹통' 고개숙인 김범수·이해진·최태원
김범수 카카오 창업자,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 최태원 SK 회장이 지난 24일 열린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국감에 증인으로 출석해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사건에 대해 사과했다. 이들은 이번과 같은 사태가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재발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강조햇다.과방위 종합감사서 김범수·이해진·박성하 증인 출석…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질의 응답 이어져지난 24일 오후 2시30분쯤 열린 과방위 종합감사에는 김범수

김범수·이해진·박성하,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사과

 김범수·이해진·박성하,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사과
카카오와 SK(주) C&C, 네이버의 수뇌부가 지난 15일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로 인한 서비스 장애와 관련해 사과를 표했다. 3사는 이번 사태와 관련해 재발 방지에 노력하겠다는 입장이다.24일 오후 2시30분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종합 국정감사에서 경기도 성남시 SK(주) C&C 판교 데이터센터의 화재로 인한 서비스 장애와 관련해 김범수 카카오 창업자(미래이니셔티브센터장), 박성하 SK(주) C&C 대표,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GIO)가

김범수 카카오 "100인의 CEO를 양성하는 것이 설립 목표"

 김범수 카카오
김범수 카카오 미래이니셔티브 센터장이 카카오 설립 목표에 대해 "100인의 최고경영자(CEO)를 양성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김 센터장은 24일 오후 2시30분쯤 국회 과학기술방송정보통신위원회 종합감사에 일반 증인으로 출석해 이같이 밝혔다. 이는 카카오의 쪼개기 상장 등 비판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해석된다. 김 센터장은 지난 15일 데이터센터 화재로 발생한 대국민 서비스 장애에 대해 "불편을 끼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서비스 장애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