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용답’ 서비스센터…국내 수입차 최대 규모로 확장 오픈

박지성 기자 2022-08-30 15:58:30
메르세데스-벤츠 ‘성동’ 서비스센터. /사진=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메르세데스-벤츠 ‘성동’ 서비스센터. /사진=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스마트에프엔=박지성 기자]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국내에서 브랜드 최초로 오픈한 바 있는 메르세데스-벤츠 ‘용답’ 서비스센터를 국내 수입차 최대 규모로 확장 오픈하며, 메르세데스-벤츠 ‘성동’ 서비스센터로 센터명을 변경한다고 30일 밝혔다.

지난 1988년에 오픈한 국내 제1호 메르세데스-벤츠 서비스센터인 ‘용답 서비스센터’는 지난 2020년 재건축을 통해 워크베이 수를 43개까지 늘리며 1차 확장했고, 이어 추가 확장을 통해 총 80개 워크베이 규모로 완성하며, 성동 서비스센터로 그 이름을 바꿨다.

‘성동 서비스센터’는 지상 8층 및 지하 3층으로, 총 연면적 3만8000㎡(약 1만1495평) 규모에 총 80개의 워크베이를 갖춰, 메르세데스-벤츠뿐 아니라 국내 수입차 브랜드 중 최대 규모가 됐다.

성동 서비스센터는 최상위 플래그십 세단 ‘마이바흐’와 고성능 럭셔리 브랜드 ‘AMG’ 전용 워크베이 및 관련 시설에 풍부한 전문 경험을 갖춘 전담 테크니션까지 갖춰, 차별화된 프리미엄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더불어, 최근 증가하고 있는 전기차 서비스 수요에 대비해 순수 전기차 ‘EQ’ 전문 테크니션과 고전압 및 배터리 교체 등에 필요한 장비와 안전 설비까지 갖춰, 전기차 특화 서비스까지 제공한다.

조명아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네트워크 개발 및 트레이닝 아카데미 부문 총괄 부사장은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국내 고객들에게 최고의 제품뿐 아니라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네트워크 확대 및 시설 개선을 통해 전반적인 서비스 품질 제고에 집중하고 있다”며 “이번 성동 서비스센터 확장 오픈을 메르세데스-벤츠 프리미엄 서비스가 한 단계 진화하는 기회로 삼아, 국내 수입차 시장의 서비스 리더로 우뚝 서겠다”고 전했다.

성동 서비스센터의 확장 오픈을 기념해 오는 10월 8일까지 방문 수리 고객을 대상으로 다양한 이벤트도 진행한다. 먼저, 차량 정기 점검 고객에게는 메르세데스-벤츠 ‘캠핑 테이블’을 타이어 4개 교체 고객에게는 ‘휠 허브 캡’을 일반 수리 100만원 이상 고객에게는 메르세데스-벤츠 ‘골프 백 항공 커버’ 또는 ‘캠핑 왜건’을 증정한다. 여기에 사고 수리 5백만 원 이상 고객에게는 메르세데스-벤츠 ‘EQ 골프 보스턴백’을 증정한다.

한편, 기존 ‘성동구 성수동2가’에 위치했던 성동 서비스센터는 지난 7월 31일부로 서비스를 종료했고, 현재의 성동 서비스센터로 통합됐다.



박지성 기자 captain@smartfn.co.kr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카카오 먹통' 고개숙인 김범수·이해진·최태원

 '카카오 먹통' 고개숙인 김범수·이해진·최태원
김범수 카카오 창업자,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 최태원 SK 회장이 지난 24일 열린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국감에 증인으로 출석해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사건에 대해 사과했다. 이들은 이번과 같은 사태가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재발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강조햇다.과방위 종합감사서 김범수·이해진·박성하 증인 출석…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질의 응답 이어져지난 24일 오후 2시30분쯤 열린 과방위 종합감사에는 김범수

김범수·이해진·박성하,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사과

 김범수·이해진·박성하,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사과
카카오와 SK(주) C&C, 네이버의 수뇌부가 지난 15일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로 인한 서비스 장애와 관련해 사과를 표했다. 3사는 이번 사태와 관련해 재발 방지에 노력하겠다는 입장이다.24일 오후 2시30분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종합 국정감사에서 경기도 성남시 SK(주) C&C 판교 데이터센터의 화재로 인한 서비스 장애와 관련해 김범수 카카오 창업자(미래이니셔티브센터장), 박성하 SK(주) C&C 대표,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GIO)가

김범수 카카오 "100인의 CEO를 양성하는 것이 설립 목표"

 김범수 카카오
김범수 카카오 미래이니셔티브 센터장이 카카오 설립 목표에 대해 "100인의 최고경영자(CEO)를 양성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김 센터장은 24일 오후 2시30분쯤 국회 과학기술방송정보통신위원회 종합감사에 일반 증인으로 출석해 이같이 밝혔다. 이는 카카오의 쪼개기 상장 등 비판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해석된다. 김 센터장은 지난 15일 데이터센터 화재로 발생한 대국민 서비스 장애에 대해 "불편을 끼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서비스 장애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