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국감] 김범수·이해진·박성하,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사과

김범수 "무료 서비스 피해 보상 기준 마련할 것"
이해진 "불편함 최소화할 수 있도록 최선 다할 것"
박성하 "SK그룹과도 관련 내용 협의할 것"
황성완 기자 2022-10-24 16:53:11
[스마트에프엔=황성완 기자] 카카오와 SK(주) C&C, 네이버의 수뇌부가 지난 15일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로 인한 서비스 장애와 관련해 사과를 표했다. 3사는 이번 사태와 관련해 재발 방지에 노력하겠다는 입장이다.

24일 오후 2시30분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종합 국정감사에서 경기도 성남시 SK(주) C&C 판교 데이터센터의 화재로 인한 서비스 장애와 관련해 김범수 카카오 창업자(미래이니셔티브센터장), 박성하 SK(주) C&C 대표,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GIO)가 증인으로 출석했다.

김범수 카카오 미래이니셔티브센터장을 비롯한 증인들이 24일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및 소관 감사대상기관에 대한 종합감사에서 증인 선서를 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김범수 센터장, 최수연 네이버 대표이사, 이해진 네이버 GIO, 홍은택 카카오 대표이사, 박성하 SK C&C 대표이사 /사진=연합뉴스

김 센터장은 "이 자리를 빌려 다시 한번 전 국민이 사용하고 있는 서비스 이용에 불편을 드려 사과 드린다"며 "카카오도 데이터센터에 투자하는 걸 2018년부터 했지만 그 시간이 4~5년 정도 걸리기 때문에 준비가 미처 되지 못한 점에 대해 이유를 막론하고 사과 드린다"고 했다. 이어 "안정성을 갖추는 게 목표이긴 하지만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본다"면서 "장애가 났을 때도 빠르게 복구되는 것을 목표로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했다.

피해 보상과 관련해 김 센터장은 "무료 서비스 피해 보상은 전 세계적으로 선례가 없어서 이 부분은 지금 현재 피해 사례를 접수받는대로, 정리되는대로 말씀 드릴 것"이라며 "피해 받은 이용자나 단체를 포함, 협의체를 만들어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도록 기준을 만들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GIO도 데이터센터 화재와 관련해 사과를 전했다. 이 GIO는 "최근 사태로 우리 서비스도 일부 장애 있던 것에 대해 깊이 송구드린다"며 "우리 직원들이 매뉴얼 대로 움직여서 빠르게 복구했지만 그 사이 불편함을 느낀 이용자가 있는 것으로 확인돼, 불편함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성하 SK(주) C&C 대표는 최태원 SK그룹 회장을 대신해 참석했다. 최 회장은 2030 부산세계박람회 민간유치위원장으로서 증인 출석시 부정적인 기사가 양산될 경우 신뢰에 금이 갈 수 있다며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했다. 박 대표는 "이번 사고에 대해 SK(주) C&C 임직원 일동 엄중한 책임감을 통감한다"며 "국민 여러분께 불편 끼친 점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사고 원인 규명 전이라도 적극 협의에 임할 생각이 있다"며 "그룹과도 관련 내용을 협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황성완 기자 skwsb@smartfn.co.kr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카카오 먹통' 고개숙인 김범수·이해진·최태원

'카카오 먹통' 고개숙인 김범수·이해진·최태원
김범수 카카오 창업자,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 최태원 SK 회장이 지난 24일 열린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국감에 증인으로 출석해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사건에 대해 사과했다. 이들은 이번과 같은 사태가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재발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강조햇다.과방위 종합감사서 김범수·이해진·박성하 증인 출석…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질의 응답 이어져지난 24일 오후 2시30분쯤 열린 과방위 종합감사에는 김범수

김범수·이해진·박성하,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사과

김범수·이해진·박성하,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사과
카카오와 SK(주) C&C, 네이버의 수뇌부가 지난 15일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로 인한 서비스 장애와 관련해 사과를 표했다. 3사는 이번 사태와 관련해 재발 방지에 노력하겠다는 입장이다.24일 오후 2시30분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종합 국정감사에서 경기도 성남시 SK(주) C&C 판교 데이터센터의 화재로 인한 서비스 장애와 관련해 김범수 카카오 창업자(미래이니셔티브센터장), 박성하 SK(주) C&C 대표,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GIO)가

김범수 카카오 "100인의 CEO를 양성하는 것이 설립 목표"

김범수 카카오
김범수 카카오 미래이니셔티브 센터장이 카카오 설립 목표에 대해 "100인의 최고경영자(CEO)를 양성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김 센터장은 24일 오후 2시30분쯤 국회 과학기술방송정보통신위원회 종합감사에 일반 증인으로 출석해 이같이 밝혔다. 이는 카카오의 쪼개기 상장 등 비판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해석된다. 김 센터장은 지난 15일 데이터센터 화재로 발생한 대국민 서비스 장애에 대해 "불편을 끼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서비스 장애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