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군 "AI 가상인간 통해 군정 소식 전한다"

강진군 유튜브 ‘찐TV’ 통해 매주 월요일 보도
한민식 기자 2022-10-11 15:57:21

AI 강진뉴스 화면. 사진=강진군

[스마트에프엔=한민식 기자] 전남 강진군은 ‘AI 아나운서’를 활용한 군정 뉴스 서비스를 기관 유튜브 ‘찐TV’를 통해 선보인다고 11일 밝혔다.

AI 아나운서를 활용한 뉴스 제작은 기존 실제 아나운서가 출연하는 뉴스 제작에 비해 프로그램 사용료 3000원-5000원 정도 외에 제작비가 거의 들지 않는 데다가 별도의 녹화가 필요치 않아 신속한 뉴스 제작이 가능하고 예산 절감의 효과를 거둘 수 있는 획기적인 시도로 평가된다.

강진군이 제작하는 AI아나운서 뉴스는 마음에 드는 AI 가상인간을 선택하고 텍스트를 입력하면 실제 사람처럼 가상의 아나운서가 뉴스를 전달하는 영상으로 민간업체에서 개발한 AI 가상영상 합성 플랫폼 사이트를 이용해 일정 사용료를 지급하면 저작권 걱정 없이 제작할 수 있다.

특히 이 뉴스 서비스는 민선 8기 들어 새롭게 개설된 ‘4차산업혁명팀’ 신입 주무관이 제작한 것으로 강진원 군수가 ‘일자리와 인구가 늘어나는 신강진 건설’의 방법론으로 제시해 온 ‘4차산업혁명 활용의 첫 시범 사례로 눈길을 끌고 있다.

뉴스는 딱딱한 구성에서 벗어나 아나운서의 재미있는 진행으로 꾸며 구독자들의 흥미를 더한다는 계획으로 매주 월요일 기관 유튜브 ’찐‘을 통해 업데이트 된다.

군 관계자는 “발상의 전환을 통한 AI 아나운서 뉴스 제작을 통해 군민의 알 권리를 강화하고 언제 어디서나 군의 주요 소식을 접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해 나가겠다”며 “단순한 뉴스 전달에서 벗어나 강진의 관광을 알리고 농특산물을 활용하는 방안을 모색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4차산업혁명지원팀은 AI 뉴스 제작을 시작으로 지역 관광 디지털 전환, 전자상거래 활성화, 미디어 크리에이터 양성, 농업 분야 스마트 팜, 드론 활용 농업 선진기술 도입 등 다양한 분야에 걸친 정책을 통해, 작은 도시 강진에 시공간을 넘어서는 다양한 기회를 만들어 갈 방침이다.

한민식 기자 alstlr5601@naver.com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카카오 먹통' 고개숙인 김범수·이해진·최태원

 '카카오 먹통' 고개숙인 김범수·이해진·최태원
김범수 카카오 창업자,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 최태원 SK 회장이 지난 24일 열린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국감에 증인으로 출석해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사건에 대해 사과했다. 이들은 이번과 같은 사태가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재발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강조햇다.과방위 종합감사서 김범수·이해진·박성하 증인 출석…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질의 응답 이어져지난 24일 오후 2시30분쯤 열린 과방위 종합감사에는 김범수

김범수·이해진·박성하,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사과

 김범수·이해진·박성하,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사과
카카오와 SK(주) C&C, 네이버의 수뇌부가 지난 15일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로 인한 서비스 장애와 관련해 사과를 표했다. 3사는 이번 사태와 관련해 재발 방지에 노력하겠다는 입장이다.24일 오후 2시30분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종합 국정감사에서 경기도 성남시 SK(주) C&C 판교 데이터센터의 화재로 인한 서비스 장애와 관련해 김범수 카카오 창업자(미래이니셔티브센터장), 박성하 SK(주) C&C 대표,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GIO)가

김범수 카카오 "100인의 CEO를 양성하는 것이 설립 목표"

 김범수 카카오
김범수 카카오 미래이니셔티브 센터장이 카카오 설립 목표에 대해 "100인의 최고경영자(CEO)를 양성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김 센터장은 24일 오후 2시30분쯤 국회 과학기술방송정보통신위원회 종합감사에 일반 증인으로 출석해 이같이 밝혔다. 이는 카카오의 쪼개기 상장 등 비판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해석된다. 김 센터장은 지난 15일 데이터센터 화재로 발생한 대국민 서비스 장애에 대해 "불편을 끼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서비스 장애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