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 앞세운 패스커, 해외법인 설립 등 글로벌 진출에 박차

홍선혜 기자 2022-09-30 15:49:35
[스마트에프엔=홍선혜 기자] 메타버스는 최근 유통업계의 단연 가장 큰 이슈이다. 디지털 네이티브이자 소비 주력 계층으로 성장한 MZ세대를 공략할 수 있기 때문이다. 메타버스 플랫폼이 MZ세대의 놀이터로 급부상한 만큼 가상 세계 내에서 소비자와 브랜드의 친밀도를 높여 오프라인에서도 지속적인 소비를 이끌어낸다는 것이다. 특히 트렌드에 민감한 패션 산업 역시 이러한 흐름에 탑승하기 위해선 디지털로의 전환이 필수적이며 디지털 패션은 전 세계 패션 산업의 중요한 트렌드가 되고 있다.

스타일테크(3D/VR/AR) 기반의 패션 메타버스 몰 플랫폼 패스커
스타일테크(3D/VR/AR) 기반의 패션 메타버스 몰 플랫폼 패스커


글로벌 브랜드들을 선두로 패션 업계의 디지털 패션 경쟁은 치열하다. 지난해 구찌는 로블록스 내에 '구찌 가든'을 선보여 1900만명의 유저들이 방문했을 뿐만 아니라 가상 세계에서만 존재하는 디지털 가방을 4115달러(약 465만 원)에 판매했으며, 발렌시아가, 불가리 등 여러 글로벌 브랜드들이 메타버스 플랫폼 내에 디지털 아이템, 가상 매장 등을 선보이고 있다.

몽블랑은 한국의 스타일테크(3D/VR/AR) 기반의 패션 메타버스 몰 플랫폼 패스커와 함께 팝업 스토어를 VR로 선보여 가상과 실제가 함께하는 경험을 선사했다. 이처럼 글로벌 브랜드를 시작으로 국내외 패션계는 이미 디지털 패션에 관심을 집중할 뿐 아니라 주요 디지털 전략으로 내세우고 있다.

이러한 세계적인 흐름에 맞추어 국내 패션계의 움직임도 활발하며 그 선두에는 스타일테크(3D/VR/AR) 기반의 패션 메타버스 몰 플랫폼 패스커가 있다.

패스커를 운영하는 에프앤에스홀딩스는 2018년 설립되었으며 스타일테크 기반의 디지털 패션 콘텐츠를 생산·유통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2020년 플랫폼을 런칭했다.

패스커는 가상 공간에서 3D로 제작한 신상품을 경험하고 체험해보는 'VR 스토어', 멈춰 있는 2D 룩북이 아닌 생동감 있게 움직이는 ‘AR 룩북’ 등의 3D 콘텐츠를 개발하여 디지털 패션의 새로운 방향을 제시하였으며 이러한 디지털 패션 콘텐츠를 하나로 모아 생산하고 유통할 수 있는 패션 메타버스 몰을 연 내 오픈할 예정이다.

패스커가 전개하는 패션 메타버스 몰에서는 디지털 패션 아이템을 아바타에 가상으로 피팅해보고 경험하는 등 새로운 방식으로 패션을 소비하거나 즐길 수 있을 뿐 아니라 실제로 옷을 사고파는 것과 같이 디지털 패션 아이템을 거래하고 투자하며 즐길 수 있는 '패션 메타 커머스'로 확장해 나아갈 계획이다.

패스커 임직원들.
패스커 임직원들.


실제로 디지털 패션의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패스커는 글로벌 시장 진출에 박차를 가하며 지난 29일 베트남에 해외 법인 FASSKER VN 을 설립하였다. 패스커는 베트남 법인 설립을 위해 베트남 게임 업계에서 사업을 이끈 박희수 대표를 베트남 법인장으로 영입하며 글로벌 시장 진출에 기반을 다질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패스커는 디올 뷰티, 몽블랑, 발렌시아가, 에스티로더, 펜디, 한섬, 신세계인터내셔날, 삼성물산, LF 등 국내외 글로벌 브랜드와 협업 관계를 맺어왔고 지난 7월에는 일본의 IT분야 및 디지털 콘텐츠 인재 양성 대학을 운영하는 디지털 할리우드 주식회사와 함께 패션 테크놀로지 분야 공동 연구를 목적으로 한 MOU를 체결하는 등 글로벌 플랫폼으로 나아가고 있다.

이처럼 패션 산업의 디지털화는 필수불가결하게 나아가야 할 길이며 위와 같은 우수한 정보 기술을 보유한 우리나라에서 글로벌 디지털 패션을 선도하며 이끌어 나아갈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홍선혜 기자 sunred@smartfn.co.kr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카카오 먹통' 고개숙인 김범수·이해진·최태원

 '카카오 먹통' 고개숙인 김범수·이해진·최태원
김범수 카카오 창업자,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 최태원 SK 회장이 지난 24일 열린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국감에 증인으로 출석해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사건에 대해 사과했다. 이들은 이번과 같은 사태가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재발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강조햇다.과방위 종합감사서 김범수·이해진·박성하 증인 출석…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질의 응답 이어져지난 24일 오후 2시30분쯤 열린 과방위 종합감사에는 김범수

김범수·이해진·박성하,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사과

 김범수·이해진·박성하,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사과
카카오와 SK(주) C&C, 네이버의 수뇌부가 지난 15일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로 인한 서비스 장애와 관련해 사과를 표했다. 3사는 이번 사태와 관련해 재발 방지에 노력하겠다는 입장이다.24일 오후 2시30분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종합 국정감사에서 경기도 성남시 SK(주) C&C 판교 데이터센터의 화재로 인한 서비스 장애와 관련해 김범수 카카오 창업자(미래이니셔티브센터장), 박성하 SK(주) C&C 대표,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GIO)가

김범수 카카오 "100인의 CEO를 양성하는 것이 설립 목표"

 김범수 카카오
김범수 카카오 미래이니셔티브 센터장이 카카오 설립 목표에 대해 "100인의 최고경영자(CEO)를 양성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김 센터장은 24일 오후 2시30분쯤 국회 과학기술방송정보통신위원회 종합감사에 일반 증인으로 출석해 이같이 밝혔다. 이는 카카오의 쪼개기 상장 등 비판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해석된다. 김 센터장은 지난 15일 데이터센터 화재로 발생한 대국민 서비스 장애에 대해 "불편을 끼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서비스 장애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