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디프랜드, 집중호우 침수 피해 입은 안마의자 '무상 교체'

피해 접수 고객, 순차적 제품 교체 진행
황성완 기자 2022-09-30 16:16:43
바디프랜드 본사 야경 /사진=바디프랜드
바디프랜드 본사 야경 /사진=바디프랜드
[스마트에프엔=황성완 기자] 바디프랜드는 최근 기록적인 집중 호우와 태풍 '힌남노' 등으로 침수 피해를 입은 가정에 안마의자 무상 수리·교체를 실시한다고 30일 밝혔다.

해당 서비스는 집중호우와 태풍 힌남노로 인해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서울(영등포구, 관악구, 동작구, 서초구, 강남구 개포1동), 경기(성남시, 광주시, 양평군, 여주시, 의왕시 고천·청계동), 용인시 동천동, 강원(횡성군 홍천군), 충남(부여군, 청양군, 보령시 청라면), 경북 포항시, 경주시 등 수해 지역에서 침수 피해를 입은 바디프랜드 안마의자를 대상으로 한다. 바디프랜드는 피해 접수가 들어온 고객부터 순차적으로 제품 교체를 진행한다. 서비스센터에 피해 접수를 하면 현장 엔지니어가 제품 피해 정도를 확인해 무상 수리 또는 교체하는 수순이다. 침수 피해 지원과 관련한 보다 자세한 사항은 바디프랜드 서비스센터를 통해 안내 가능하다.

바디프랜드 관계자는 "수해 피해를 입은 고객들의 빠른 일상 회복을 돕고자 침수로 정상적인 사용이 불가능한 바디프랜드 안마의자, 라클라우드 매트리스 등 자사 제품을 별도 비용 없이 수리 또는 교체해드리기로 했다"며 "갑작스러운 피해에 힘드실 고객들께 위로하는 마음을 담아 최대한 신속하게 무상 서비스를 지원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바디프랜드는 지난 2016년 태풍 '차바', 2020년 여름 집중 폭우 등 국내에 대규모 재해가 발생할 때마다 피해 국민의 복구를 지원하는 등의 활동을 해오고 있다.



황성완 기자 skwsb@smartfn.co.kr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카카오 먹통' 고개숙인 김범수·이해진·최태원

 '카카오 먹통' 고개숙인 김범수·이해진·최태원
김범수 카카오 창업자,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 최태원 SK 회장이 지난 24일 열린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국감에 증인으로 출석해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사건에 대해 사과했다. 이들은 이번과 같은 사태가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재발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강조햇다.과방위 종합감사서 김범수·이해진·박성하 증인 출석…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질의 응답 이어져지난 24일 오후 2시30분쯤 열린 과방위 종합감사에는 김범수

김범수·이해진·박성하,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사과

 김범수·이해진·박성하,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사과
카카오와 SK(주) C&C, 네이버의 수뇌부가 지난 15일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로 인한 서비스 장애와 관련해 사과를 표했다. 3사는 이번 사태와 관련해 재발 방지에 노력하겠다는 입장이다.24일 오후 2시30분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종합 국정감사에서 경기도 성남시 SK(주) C&C 판교 데이터센터의 화재로 인한 서비스 장애와 관련해 김범수 카카오 창업자(미래이니셔티브센터장), 박성하 SK(주) C&C 대표,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GIO)가

김범수 카카오 "100인의 CEO를 양성하는 것이 설립 목표"

 김범수 카카오
김범수 카카오 미래이니셔티브 센터장이 카카오 설립 목표에 대해 "100인의 최고경영자(CEO)를 양성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김 센터장은 24일 오후 2시30분쯤 국회 과학기술방송정보통신위원회 종합감사에 일반 증인으로 출석해 이같이 밝혔다. 이는 카카오의 쪼개기 상장 등 비판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해석된다. 김 센터장은 지난 15일 데이터센터 화재로 발생한 대국민 서비스 장애에 대해 "불편을 끼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서비스 장애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