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디프랜드, '인간공학 디자인상' 2관왕 영예

최고 혁신상 '팬텀 로보', 특별상 '시니어를 위한 마사지 체어' 연구 선정
황성완 기자 2022-10-07 14:59:47
[스마트에프엔=황성완 기자] 바디프랜드는 대한인간공학회가 주관하는 '인간공학 디자인상(EDA)'에서 '최고 혁신상(Best Innovation)'과 '특별상(Special Award)'을 수상해 2관왕에 올랐다고 7일 밝혔다.

올해로 22회째를 맞는 인간공학 디자인상은 인간공학적 설계가 우수한 국내외 제품에 수여하는 상이다. 소비자 관점에서 △사용용이성 △효율성 △기능성 △감성품질 △안전성 등의 항목을 평가해 수상 제품을 선정한다. 

이번 ‘2022 인간공학 디자인상’에서 바디프랜드 안마의자 '팬텀 로보'는 최고 혁신상(Best Innovation)상에, '시니어를 위한 마사지 체어'에 대한 연구 프로젝트는 특별상(Special Award)에 각각 이름을 올렸다. 그간 유수의 대기업 위주였던 수상 사례에서 중견 기업으로서는 드물게 바디프랜드가 2관왕을 차지하는 영광을 안았다.
바디프랜드 '팬텀 로보' 제품 이미지 /사진=바디프랜드

최고 혁신상을 수상한 바디프랜드 안마의자 팬텀 로보는 양측 다리부를 독립적으로 구동하며 마사지하는 특허 기술을 적용해 기존 안마의자와 차별화된 동작을 구현했다. 두 다리를 자유롭게 함으로써 새로운 형태의 마사지 패턴 설계가 가능해지면서 기존에는 자극하기 어려웠던 코어 근육과 하체 근육 부위를 스트레칭 할 수 있게 됐다.

특별상을 수상한 시니어를 위한 마사지 체어 연구는 바디프랜드 경험디자인연구소가 시니어 고객들을 위해 제안한 콘셉트 디자인이다. 고객의 소리(VOC)를 수집해 인사이트 도출, 시니어 사용자의 신체적 특성과 니즈를 고려한 제품 설계와 디자인을 제안해 실제 사용자의 사용성 평가서 호평을 받았다는 것이 업체 측 설명이다.

바디프랜드 관계자는 "인체공학적 측면을 고려한 안마의자 연구 개발을 통해 사용자 경험을 개선할 수 있도록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남다른 시도와 다방면의 사용자 분석을 통해 디자인 혁신을 지속적으로 주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황성완 기자 skwsb@smartfn.co.kr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카카오 먹통' 고개숙인 김범수·이해진·최태원

 '카카오 먹통' 고개숙인 김범수·이해진·최태원
김범수 카카오 창업자,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 최태원 SK 회장이 지난 24일 열린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국감에 증인으로 출석해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사건에 대해 사과했다. 이들은 이번과 같은 사태가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재발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강조햇다.과방위 종합감사서 김범수·이해진·박성하 증인 출석…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질의 응답 이어져지난 24일 오후 2시30분쯤 열린 과방위 종합감사에는 김범수

김범수·이해진·박성하,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사과

 김범수·이해진·박성하,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사과
카카오와 SK(주) C&C, 네이버의 수뇌부가 지난 15일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로 인한 서비스 장애와 관련해 사과를 표했다. 3사는 이번 사태와 관련해 재발 방지에 노력하겠다는 입장이다.24일 오후 2시30분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종합 국정감사에서 경기도 성남시 SK(주) C&C 판교 데이터센터의 화재로 인한 서비스 장애와 관련해 김범수 카카오 창업자(미래이니셔티브센터장), 박성하 SK(주) C&C 대표,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GIO)가

김범수 카카오 "100인의 CEO를 양성하는 것이 설립 목표"

 김범수 카카오
김범수 카카오 미래이니셔티브 센터장이 카카오 설립 목표에 대해 "100인의 최고경영자(CEO)를 양성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김 센터장은 24일 오후 2시30분쯤 국회 과학기술방송정보통신위원회 종합감사에 일반 증인으로 출석해 이같이 밝혔다. 이는 카카오의 쪼개기 상장 등 비판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해석된다. 김 센터장은 지난 15일 데이터센터 화재로 발생한 대국민 서비스 장애에 대해 "불편을 끼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서비스 장애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