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리아, 국가고객만족도(NCSI) 12년 연속 1위

홍선혜 기자 2022-09-28 13:35:33
지난 27일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한국생산성본부가 주관하는 국가고객만족도(NCSI) 1위 기업 인증식에서차우철 롯데GRS 대표(오른쪽가 시상하고 있다.
지난 27일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한국생산성본부가 주관하는 국가고객만족도(NCSI) 1위 기업 인증식에서차우철 롯데GRS 대표(오른쪽가 시상하고 있다.
[스마트에프엔=홍선혜 기자] 롯데GRS가 한국생산성본부가 주관하는 ‘2021 국가고객만족도(NCSI,National Customer Satisfaction Index)’ 조사에서 12년 연속 패스트푸드 부문 1위 브랜드로 선정됐다고 28일 밝혔다.

국가고객만족도(NCSI)는 국내외에서 생산해 소비자에게 판매되고 있는 제품 및 서비스에 대해 사용 경험이 있는 고객의 품질과 만족 수준을 측정한 지수 모델로 한국생산성본부와 미국 미시간대학과 함께 개발한 고객 만족 측정 지수이다.

롯데리아는 소비자 만족을 위한 다양한 신메뉴 개발과 가성.가심 소비 트렌드에 맞춘 다양한 프로모션 캠페인을 적극 운영했다. 특히 롯데리아 버거 제품 판매량 부동의 1위인 불고기 버거를 모티브한 신제품 불고기4DX를 출시했으며, 업계 유일한 국내산 한우를 패티 원료로 한 한우 버거 라인업을 확대하며 프리미엄 제품군 강화에 나섰다.

라인업 확대한 총 3종의 한우 버거 시리즈는 출시 첫 주 약 25만개, 2주차에 약 30만개로 판매량이 꾸준히 증가했으며, 제품 매출 구성비 역시 기존 약6%에서 약12%로 증가하는 등 판매량 호조세를 나타내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에 더해, 롯데리아는 매출 분석을 통해 전체 매출의 약 3분의 1을 차지하는 든든점심 시간대 고객들의 메뉴 선택의 폭을 확대하기 위해 한우 버거 시리즈 중 가장 판매량이 높은 한우 트러플머쉬룸버거.음료 구성의 콤보 메뉴를 든든점심 메뉴에 추가했으며, 라인업 확대 전 대비 점심 시간대 약22% 매출액이 상승하는 등 고객들의 긍정적인 반응을 얻었다.

롯데GRS 관계자는 “12년 연속 고객만족도 1위 기업 선정으로의 쾌거를 달성하게 되어 영광이다” 며 “앞으로도 고객 만족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통해 더욱 만족할 수 있는 제품과 프로모션을 선보이겠다”고 전했다.



홍선혜 기자 sunred@smartfn.co.kr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카카오 먹통' 고개숙인 김범수·이해진·최태원

 '카카오 먹통' 고개숙인 김범수·이해진·최태원
김범수 카카오 창업자,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 최태원 SK 회장이 지난 24일 열린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국감에 증인으로 출석해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사건에 대해 사과했다. 이들은 이번과 같은 사태가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재발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강조햇다.과방위 종합감사서 김범수·이해진·박성하 증인 출석…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질의 응답 이어져지난 24일 오후 2시30분쯤 열린 과방위 종합감사에는 김범수

김범수·이해진·박성하,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사과

 김범수·이해진·박성하,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사과
카카오와 SK(주) C&C, 네이버의 수뇌부가 지난 15일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로 인한 서비스 장애와 관련해 사과를 표했다. 3사는 이번 사태와 관련해 재발 방지에 노력하겠다는 입장이다.24일 오후 2시30분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종합 국정감사에서 경기도 성남시 SK(주) C&C 판교 데이터센터의 화재로 인한 서비스 장애와 관련해 김범수 카카오 창업자(미래이니셔티브센터장), 박성하 SK(주) C&C 대표,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GIO)가

김범수 카카오 "100인의 CEO를 양성하는 것이 설립 목표"

 김범수 카카오
김범수 카카오 미래이니셔티브 센터장이 카카오 설립 목표에 대해 "100인의 최고경영자(CEO)를 양성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김 센터장은 24일 오후 2시30분쯤 국회 과학기술방송정보통신위원회 종합감사에 일반 증인으로 출석해 이같이 밝혔다. 이는 카카오의 쪼개기 상장 등 비판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해석된다. 김 센터장은 지난 15일 데이터센터 화재로 발생한 대국민 서비스 장애에 대해 "불편을 끼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서비스 장애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