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 프리미엄 PB 효자 노릇 톡톡…온라인 매출 32%↑

가성비는 기본, 고품질로 고객 ‘록인’… PB 매출 비중 9% 육박
홍선혜 기자 2022-09-27 14:32:56
[스마트에프엔=홍선혜 기자]
서울의 한 홈플러스점에서 소비자가 홈플러스 밀키트 코너를 둘러보고 있다./사진=홈플러스
서울의 한 홈플러스점에서 소비자가 홈플러스 밀키트 코너를 둘러보고 있다./사진=홈플러스
홈플러스는 생활물가 고공행진에 먹거리는 물론 생필품까지 알뜰하게 고르는 소비자들이 늘면서 ‘물가안정 프로젝트’를 시작한 1월 13일부터 9월 18일까지 프리미엄 PB 홈플러스시그니처의 온라인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32% 증가했다고 27일 밝혔다.

2019년 11월 론칭한 홈플러스시그니처는 저가에 초점을 맞추던 초창기 PB 시장에서 고급화와 전문화를 앞세우며 프리미엄 PB라는 새로운 기준을 제시했다. 최근 올플레이션 여파 속에서 눈길이 가는 합리적인 가격은 물론, 실사용 시 체감할 수 있는 높은 품질로 고객 록인(Lock-in) 효과를 거뒀다.

고객들이 자주 찾는 대표 상품을 연중 저렴하게 판매하는 물가안정365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61% 증가했으며 물가안정365 판매수량 상위 품목에는 홈플러스시그니처 무라벨 맑은샘물, 홈플러스시그니처 1A 우유, 홈플러스시그니처 물티슈 등이 이름을 올렸다. 지난 15일에는 물가안정365 신규 품목으로 홈플러스시그니처 플레인.그릭 요거트를 선보였으며 출시 11일 만에 누적 1만8000여 개가 판매되는 등 고객들의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코로나19 장기화의 영향으로 건강에 대한 관심도 증가와 고물가 상황이 맞물리면서 플러스시그니처 제로 콜라.사이다 등을 포함한 PB 탄산음료 온라인 매출도 231% 신장하는 등 호조세를 띠었다. 홈플러스시그니처 탄산음료 4종은 1.5L 한 병에 1000원이라는 높은 가성비로 2월 3월부터 9월 25일까지 누적 168만여 병이 판매됐다. 이 중 플러스시그니처 제로 콜라.사이다는 물가안정365 행사 시작 전 대비 판매량이 각각 113%, 116% 증가해 제로 칼로리 음료에 대한 고객들의 수요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집에서 간단하게 끼니를 해결하는 내식 증가에 따라 홈플러스시그니처 우리쌀 푸레이크, 홈플러스시그니처 우리 곡물 그래놀라 등 PB 시리얼 온라인 매출이 176% 늘었고, 밀키트의 지속적인 상승세에 힘입어 홈플러스시그니처 쟌슨빌 부대찌개, 홈플러스시그니처 우삼겹 된장찌개 등 PB 냉장간편식의 온라인 매출도 76% 증가했다. 반찬거리로 구매율이 높은 홈플러스시그니처 국산콩 두부 기획과 홈플러스시그니처 국산콩 무농약 콩나물을 포함한 PB 두부.콩나물 온라인 매출은 98% 올랐다.

홈플러스 전체 PB 중 프리미엄 브랜드인 홈플러스시그니처의 상품 수는 2019년 956종에서 올해 8월 기준 2498종으로 161% 가량 늘었고, 매출 역시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홈플러스 전체 상품 매출 중 PB 상품의 매출이 차지하는 비중은 2019년 4%에서 매년 성장세를 거듭해 2021년에는 7%, 2022년 8월 기준 약 9%에 육박한다.

자체 브랜드 상품의 활약에 홈플러스에서만 맛볼 수 있는 자체 먹거리의 매출도 증가했다. 홈플러스 베이커리 브랜드 몽블랑제 매출은 6월 19일부터 9월 18일까지 최근 3개월간 전년 동기 대비 17% 신장했다. 특히 푸짐한 구성에 저렴한 가격까지 갖춘 모듬팩의 선호가 두드러졌다. 플러스 파티팩, 식사빵 베스트팩 등 모듬팩 매출은 145%로 약 3배 수직 상승했다. 동 기간 델리 매출도 63% 뛰었다. 양질의 한끼 식사로 손색없는 고시히카리 초밥세트, 한판닭강정의 인기가 높았다.

양수령 홈플러스 PBGS총괄은 “올플레이션으로 고객들의 알뜰 소비 성향에 따른 PB 상품의 인기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홈플러스시그니처 경쟁력 강화에 더욱 집중하고 있다”며 “고객 만족을 최우선으로 저렴하면서도 품질 좋은 PB 상품을 안정적으로 공급해 물가안정과 장바구니 부담 완화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홍선혜 기자 sunred@smartfn.co.kr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카카오 먹통' 고개숙인 김범수·이해진·최태원

 '카카오 먹통' 고개숙인 김범수·이해진·최태원
김범수 카카오 창업자,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 최태원 SK 회장이 지난 24일 열린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국감에 증인으로 출석해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사건에 대해 사과했다. 이들은 이번과 같은 사태가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재발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강조햇다.과방위 종합감사서 김범수·이해진·박성하 증인 출석…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질의 응답 이어져지난 24일 오후 2시30분쯤 열린 과방위 종합감사에는 김범수

김범수·이해진·박성하,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사과

 김범수·이해진·박성하,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사과
카카오와 SK(주) C&C, 네이버의 수뇌부가 지난 15일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로 인한 서비스 장애와 관련해 사과를 표했다. 3사는 이번 사태와 관련해 재발 방지에 노력하겠다는 입장이다.24일 오후 2시30분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종합 국정감사에서 경기도 성남시 SK(주) C&C 판교 데이터센터의 화재로 인한 서비스 장애와 관련해 김범수 카카오 창업자(미래이니셔티브센터장), 박성하 SK(주) C&C 대표,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GIO)가

김범수 카카오 "100인의 CEO를 양성하는 것이 설립 목표"

 김범수 카카오
김범수 카카오 미래이니셔티브 센터장이 카카오 설립 목표에 대해 "100인의 최고경영자(CEO)를 양성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김 센터장은 24일 오후 2시30분쯤 국회 과학기술방송정보통신위원회 종합감사에 일반 증인으로 출석해 이같이 밝혔다. 이는 카카오의 쪼개기 상장 등 비판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해석된다. 김 센터장은 지난 15일 데이터센터 화재로 발생한 대국민 서비스 장애에 대해 "불편을 끼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서비스 장애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