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신사 스탠다드 홍대, 독일서 아이코닉 어워드 수상

독일 디자인 위원회 주관 2022 아이코닉 어워드에서 스토어 디자인 부문 수상
홍선혜 기자 2022-08-30 10:39:50
무신사 스탠다드 홍대 매장 내부의 모습./사진=무신사
무신사 스탠다드 홍대 매장 내부의 모습./사진=무신사
[스마트에프엔=홍선혜 기자] 모던 베이식 캐주얼웨어 브랜드 무신사 스탠다드에서 운영하는 플래그십 스토어 무신사 스탠다드 홍대가 독일 디자인 위원회에서 주관하는 ‘2022 아이코닉 어워드’를 수상했다고 30일 밝혔다.

아이코닉 어워드는 매년 전 세계에서 독창적이고 뛰어난 디자인을 갖춘 건축물, 조형물,제품 및 서비스 등에 대해 엄격한 심사를 거쳐 시상하고 있으며, 건축 디자인 분야에서 권위 있는 시상식으로 꼽힌다. 이번에 무신사 스탠다드 홍대는 스토어 디자인 부문에서 아이코닉 어워드를 수상하게 됐다.

무신사 스탠다드 홍대는 타임리스를 지향하는 정체성을 시간을 허물다는 태그라인으로 설정되어 △과거 △현재 △미래의 각각 시간의 개념을 디자인 언어로 해석해 공간화한 것이 특징이다. 이를 통해 무신사 스탠다드를 이용하는 고객들에게 시간이 지나도 가치가 변하지 않는 타임리스한 브랜드 정체성을 전달하고자 했다.

지하 1층에서는 무신사 스탠다드 남성 제품을 만날 수 있다. 지하 1층은 무채색의 거칠고 터치감 있는 마감재를 사용한 것이 특징이며, 천장의 빛 조절을 통해 과거를 표현했으며

지상 1~2층은 미래와 과거 사이에 있는 현재를 테마로 밝고 어두운 색감을 중첩과 대비로 꾸며졌다. 아울러 지상 1층과 2층 사이에서 위치한 1.5층 '포커스존에서는 무신사 스탠다드 신제품과 주목할 만한 아이템과 비사이클 전시 등을 선보였다.

무신사 스탠다드 홍대는 2021년 5월 서울 마포구 홍대 인근에 오픈한 첫 번째 플래그십 스토어다. 매장은 지하 1층부터 지상 2층까지 규모로 구성됐으며, 고객들이 직접 제품을 입어보고 사진 및 영상 촬영까지 가능한 라이브 피팅룸과 온라인에서 주문한 옷을 오프라인 매장에서 받아가는 픽업데스크 등을 운영하는 것이 특징이다. 무신사 스탠다드 홍대에는 오픈 이후 1년여만인 지난 6월말 기준으로 100만명 이상이 방문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건오 무신사 스탠다드 본부장은 "무신사 스탠다드 홍대는 첫 번째 브랜드 플래그십 스토어로서 단순히 제품을 판매하는 공간 개념을 넘어 브랜드가 추구하고 지향하는 가치를 선보이는 데 주력한 공간"이라며 "앞으로도 무신사 스탠다드 홍대를 방문하는 고객들에게 더 나은 브랜드 경험을 제공해주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홍선혜 기자 sunred@smartfn.co.kr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카카오 먹통' 고개숙인 김범수·이해진·최태원

 '카카오 먹통' 고개숙인 김범수·이해진·최태원
김범수 카카오 창업자,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 최태원 SK 회장이 지난 24일 열린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국감에 증인으로 출석해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사건에 대해 사과했다. 이들은 이번과 같은 사태가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재발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강조햇다.과방위 종합감사서 김범수·이해진·박성하 증인 출석…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질의 응답 이어져지난 24일 오후 2시30분쯤 열린 과방위 종합감사에는 김범수

김범수·이해진·박성하,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사과

 김범수·이해진·박성하,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사과
카카오와 SK(주) C&C, 네이버의 수뇌부가 지난 15일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로 인한 서비스 장애와 관련해 사과를 표했다. 3사는 이번 사태와 관련해 재발 방지에 노력하겠다는 입장이다.24일 오후 2시30분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종합 국정감사에서 경기도 성남시 SK(주) C&C 판교 데이터센터의 화재로 인한 서비스 장애와 관련해 김범수 카카오 창업자(미래이니셔티브센터장), 박성하 SK(주) C&C 대표,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GIO)가

김범수 카카오 "100인의 CEO를 양성하는 것이 설립 목표"

 김범수 카카오
김범수 카카오 미래이니셔티브 센터장이 카카오 설립 목표에 대해 "100인의 최고경영자(CEO)를 양성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김 센터장은 24일 오후 2시30분쯤 국회 과학기술방송정보통신위원회 종합감사에 일반 증인으로 출석해 이같이 밝혔다. 이는 카카오의 쪼개기 상장 등 비판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해석된다. 김 센터장은 지난 15일 데이터센터 화재로 발생한 대국민 서비스 장애에 대해 "불편을 끼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서비스 장애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