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제조업 PMI지수, 4개월 연속 하락…경기 둔화 우려

2021-08-02 15:56:58
중국 상하이 백화점 내부. 사진=나정현 기자
중국 상하이 백화점 내부. 사진=나정현 기자
[스마트에프엔=나정현 기자] 중국의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17개월 만에 최저 수준까지 떨어졌다. 이에 경기둔화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중국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7월 제조업 PMI지수는 지난 6월(50.9) 대비 0.5 낮아진 50.4를 기록했다. 작년 2월 전국적인 코로나 확산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중국의 PMI는 지난 3월 51.9을 기록하면서 최고점을 찍고 이후 4개월 연속 하락 중이다.

PMI지수란 기업의 구매 책임자들을 대상으로 신규 주문, 생산, 고용, 재고 등을 조사해 경기 동향을 가늠하는 지표이며 이 수치가 50보다 크면 경기 확장, 그보다 작으면 경기 수축을 각각 의미한다.

중국의 7월 제조업 PMI 하락은 세계적인 원자재 가격 급등과 기상이변으로 인한 중국 일부 지역의 폭우 피해, 코로나 재확산 등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이달 서비스업 동향을 반영하는 비제조업 PMI지수도 53.3을 기록하면서 지난 2월 이후 5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로이터 통신은 “중국의 제조업 경기 확장 속도가 17개월 만에 최저 수준으로 떨어지면서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중국경제의 경기 둔화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나정현 기자 oscarn@smartfn.co.kr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카카오 먹통' 고개숙인 김범수·이해진·최태원

 '카카오 먹통' 고개숙인 김범수·이해진·최태원
김범수 카카오 창업자,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 최태원 SK 회장이 지난 24일 열린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국감에 증인으로 출석해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사건에 대해 사과했다. 이들은 이번과 같은 사태가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재발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강조햇다.과방위 종합감사서 김범수·이해진·박성하 증인 출석…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질의 응답 이어져지난 24일 오후 2시30분쯤 열린 과방위 종합감사에는 김범수

김범수·이해진·박성하,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사과

 김범수·이해진·박성하,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사과
카카오와 SK(주) C&C, 네이버의 수뇌부가 지난 15일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로 인한 서비스 장애와 관련해 사과를 표했다. 3사는 이번 사태와 관련해 재발 방지에 노력하겠다는 입장이다.24일 오후 2시30분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종합 국정감사에서 경기도 성남시 SK(주) C&C 판교 데이터센터의 화재로 인한 서비스 장애와 관련해 김범수 카카오 창업자(미래이니셔티브센터장), 박성하 SK(주) C&C 대표,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GIO)가

김범수 카카오 "100인의 CEO를 양성하는 것이 설립 목표"

 김범수 카카오
김범수 카카오 미래이니셔티브 센터장이 카카오 설립 목표에 대해 "100인의 최고경영자(CEO)를 양성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김 센터장은 24일 오후 2시30분쯤 국회 과학기술방송정보통신위원회 종합감사에 일반 증인으로 출석해 이같이 밝혔다. 이는 카카오의 쪼개기 상장 등 비판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해석된다. 김 센터장은 지난 15일 데이터센터 화재로 발생한 대국민 서비스 장애에 대해 "불편을 끼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서비스 장애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