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F 히스 헤지스, 북촌 한옥마을에 팝업스토어 오픈

홍선혜 기자 2022-11-30 14:45:15
[스마트에프엔=홍선혜 기자] LF의 대표 브랜드 ‘헤지스(HAZZYS)’가 11월 30일부터 1월 15일까지 서울 북촌 한옥마을에 위치한 갤러리 ‘양유당’에서 유스 캐주얼 라인 ‘히스 헤지스(HIS HAZZYS)’를 소개하는 쇼룸형 팝업스토어를 운영한다.

헤지스가 지난 7월 서촌에서 선보인 팝업스토어에 대한 고객 호응에 힘입어, 북촌 한옥마을에 문화적 요소가 담긴 팝업스토어를 마련했다. 이를 통해 헤지스는 젊은 고객층과 새로운 방식으로 소통하고 히스 헤지스 라인이 추구하는 독특한 감성을 효과적으로 전달한다는 계획이다. 팝업스토어가 열리는 ‘양유당’은 한국식 건축 미학을 감상할 수 있는 갤러리이자 복합문화공간으로, 2017년 서울우수한옥으로 지정된 바 있다.
LF 히스 헤지스 북촌 한옥마을 팝업스토어 전경/사진=LF

헤지스는 이번 팝업스토어의 테마를 ‘히스 헤지스의 집’으로 정하고, 단순히 제품을 판매하는 매장이 아니라 취향을 보여줄 수 있는 전시로 공간을 꾸몄다. 제품을 가득 채워 판매 중심의 공간을 구성하기 보다는, 따뜻한 느낌의 원목 가구와 감성적인 액자 등과 함께 컬렉션을 배치해 브랜드를 여유롭게 체험할 수 있도록 구현했다.

고객 경험에 집중하기 위해 현장에서는 제품을 판매하지는 않으며, 가을∙겨울 시즌 주요 컬렉션을 사이즈 별로 구비해 고객들이 자유롭게 피팅하고 이색적인 분위기에서 사진 촬영을 할 수 있도록 했다. 제품 구매를 원하는 고객은 LF몰을 통해 구매가 가능하며, 현장 방문 고객들에게는 LF몰에서 적용 가능한 특별 할인 쿠폰을 제공한다.

팝업스토어에서 주력으로 선보이는 컬렉션은 코트와 패딩 등의 겨울 아우터류로, 도심 속 여유로움을 즐기는 ‘시티 보이(city boy)’를 콘셉트로 구성됐다. 주요 제품인 ‘캐너비 울 캐시미어 발마칸 코트’는 지난해 LF몰과 무신사에서 출시 2주 만에 완판된 아이템으로, 히스 헤지스의 스테디셀러 아이템으로 떠올랐다. 울, 캐시미어 혼방 소재를 적용해 부드러우면서도 탄탄한 착용감을 선사하며, 자연스러운 오버사이즈 핏으로 활용도가 높다. 이 외에도 숏패딩 트렌드를 반영한 ‘바우어 구스다운 푸퍼 패딩’, 서촌의 빈티지 샵인 ‘테이크 아이비’와 협업을 진행한 콜라보레이션 코트 등 다양한 아이템이 준비되어 있다.

한편, 헤지스는 지난해 3월 MZ세대 소비자를 공략하기 위해 유스 캐주얼 라인인 ‘히스 헤지스’를 론칭했다. 히스 헤지스는 런던의 프레피룩에 현대적인 감성의 스트리트 패션을 섞은 경쾌한 캐주얼웨어 라인으로 온라인 유통망과 특색 있는 팝업스토어를 중심으로 선보이고 있다. 개성 있는 스타일과 여유로운 핏을 강점으로 성별의 경계 없이 편안하게 입을 수 있는 유니섹스룩을 제안해 독자적인 고객층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홍선혜 기자 sunred@smartfn.co.kr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카카오 먹통' 고개숙인 김범수·이해진·최태원

 '카카오 먹통' 고개숙인 김범수·이해진·최태원
김범수 카카오 창업자,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 최태원 SK 회장이 지난 24일 열린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국감에 증인으로 출석해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사건에 대해 사과했다. 이들은 이번과 같은 사태가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재발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강조햇다.과방위 종합감사서 김범수·이해진·박성하 증인 출석…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질의 응답 이어져지난 24일 오후 2시30분쯤 열린 과방위 종합감사에는 김범수

김범수·이해진·박성하,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사과

 김범수·이해진·박성하,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사과
카카오와 SK(주) C&C, 네이버의 수뇌부가 지난 15일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로 인한 서비스 장애와 관련해 사과를 표했다. 3사는 이번 사태와 관련해 재발 방지에 노력하겠다는 입장이다.24일 오후 2시30분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종합 국정감사에서 경기도 성남시 SK(주) C&C 판교 데이터센터의 화재로 인한 서비스 장애와 관련해 김범수 카카오 창업자(미래이니셔티브센터장), 박성하 SK(주) C&C 대표,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GIO)가

김범수 카카오 "100인의 CEO를 양성하는 것이 설립 목표"

 김범수 카카오
김범수 카카오 미래이니셔티브 센터장이 카카오 설립 목표에 대해 "100인의 최고경영자(CEO)를 양성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김 센터장은 24일 오후 2시30분쯤 국회 과학기술방송정보통신위원회 종합감사에 일반 증인으로 출석해 이같이 밝혔다. 이는 카카오의 쪼개기 상장 등 비판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해석된다. 김 센터장은 지난 15일 데이터센터 화재로 발생한 대국민 서비스 장애에 대해 "불편을 끼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서비스 장애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