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몸값 4조원' 치과 기업 메디트 인수전 동참

지난 2018년 SK쉴더스 인수 후 4년만
황성완 기자 2022-10-02 11:03:35
SK텔레콤 사옥 /사진=연합뉴스
SK텔레콤 사옥 /사진=연합뉴스
[스마트에프엔=황성완 기자] SK텔레콤이 몸값 최대 4조 원대에 이르는 국내 치과 구강스캐너 기업 '메디트'의 인수전에 동참했다.

2일 투자은행(IB) 업계 등에 따르면 SK텔레콤은 지난 30일 메디트 인수전에 참여해 실사를 진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메디트는 국내 사모펀드(PEF) 운용사인 유니슨캐피탈이 경영권을 보유하고 있고, 씨티글로벌마켓증권이 매각 주관 업무를 맡았다. 매각 측의 희망 매각가는 4조원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메디트 인수전에는 이미 GS·칼라일 컨소시엄과 글로벌 PEF인 KKR과 CVC 등이 적격인수 후보(쇼트리스트)로 선정돼 인수 절차를 밟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2000년 설립된 메디트는 국내 토종 3차원(3D) 치과용 구강 스캐너 기술을 보유한 기업이다.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 출신 장민호 고려대 기계공학과 교수가 창업했다가 유니슨캐피탈이 2019년 말 지분 50%+1주를 약 3200억원에 매입하면서 경영권을 넘겨받았다.

업계에서는 SK텔레콤의 메디트 인수 추진을 기존의 주력 산업이던 통신업에서 벗어나 신성장동력을 확보하려는 차원으로 보고 있다. 거래가 성사될 경우 SK텔레콤은 지난 2018년 SK쉴더스(옛 ADT캡스) 인수 이후 4년 만이자 지난해 11월 SK텔레콤와 SK스퀘어 분할 이후 업계 첫 대형 거래가 될 전망이다.



황성완 기자 skwsb@smartfn.co.kr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카카오 먹통' 고개숙인 김범수·이해진·최태원

 '카카오 먹통' 고개숙인 김범수·이해진·최태원
김범수 카카오 창업자,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 최태원 SK 회장이 지난 24일 열린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국감에 증인으로 출석해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사건에 대해 사과했다. 이들은 이번과 같은 사태가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재발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강조햇다.과방위 종합감사서 김범수·이해진·박성하 증인 출석…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질의 응답 이어져지난 24일 오후 2시30분쯤 열린 과방위 종합감사에는 김범수

김범수·이해진·박성하,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사과

 김범수·이해진·박성하,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사과
카카오와 SK(주) C&C, 네이버의 수뇌부가 지난 15일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로 인한 서비스 장애와 관련해 사과를 표했다. 3사는 이번 사태와 관련해 재발 방지에 노력하겠다는 입장이다.24일 오후 2시30분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종합 국정감사에서 경기도 성남시 SK(주) C&C 판교 데이터센터의 화재로 인한 서비스 장애와 관련해 김범수 카카오 창업자(미래이니셔티브센터장), 박성하 SK(주) C&C 대표,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GIO)가

김범수 카카오 "100인의 CEO를 양성하는 것이 설립 목표"

 김범수 카카오
김범수 카카오 미래이니셔티브 센터장이 카카오 설립 목표에 대해 "100인의 최고경영자(CEO)를 양성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김 센터장은 24일 오후 2시30분쯤 국회 과학기술방송정보통신위원회 종합감사에 일반 증인으로 출석해 이같이 밝혔다. 이는 카카오의 쪼개기 상장 등 비판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해석된다. 김 센터장은 지난 15일 데이터센터 화재로 발생한 대국민 서비스 장애에 대해 "불편을 끼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서비스 장애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