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소프트, '2022 신입사원 공채' 실시

AI 분야·게임 개발·게임 사업·ESG 경영전략·인사 등 17개 부문 모집
황성완 기자 2022-09-30 15:50:17
엔씨소프트가 오는 30일부터 실시하는 '2022 엔씨소프트 신입사원 공개채용' 이미지 /사진=엔씨소프트
엔씨소프트가 오는 30일부터 실시하는 '2022 엔씨소프트 신입사원 공개채용' 이미지 /사진=엔씨소프트
[스마트에프엔=황성완 기자] 엔씨소프트는 '2022 신입사원 공개채용(공채)'을 30일부터 실시한다고 밝혔다.

모집 분야는 △비전(Vision) 인공지능(AI) △스피치(Speech) AI △언어(Language) AI △Applied AI Research △금융 AI △AI 엔지니어링(Engineering) △게임 엔진 개발 △게임 개발 (라이브 IP 부문) △게임 개발 (신규 IP 부문) △모바일 앱 개발 △서비스 플랫폼 개발 △게임 기획 △개발 관리(PM) △게임(Game) QA △게임 사업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전략 △인사(HRM) 등 17개 부문이다.

지원서는 내달 12일 오후 2시까지 엔씨 채용 홈페이지에서 접수할 수 있다. 채용 절차는 △지원서 접수 △서류 전형 △NCTEST △1, 2차 면접 △채용 검진 순으로, 최종 합격자는 2023년도 정규직 신입사원으로 입사한다.

올해부터 코딩테스트 직무도 확대한다. 코딩테스트는 11개 부문에서 시행한다. 오는 10월 15일 오후 2시부터 오후 4시까지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엔씨는 지원자 편의를 고려해 NCTEST(인적성 검사 및 직무능력평가) 전형도 온라인으로 전면 전환한다.

엔씨는 '2022 신입사원 공개채용 안내 웹페이지'를 통해 세부 모집 정보와 홍보 영상을 공개했다. 유튜버 '빠더너스'와 컬래버한 채용 홍보 영상에서는 지난해 공채 입사자가 전하는 경험담과 엔씨 적응기를 소개한다. 내달 5일에 열리는 라이브 채용설명회, 10월 7일에 열리는 메타버스 직무설명회에도 참여할 수 있다.

구현범 엔씨 최고인사책임자(CHRO)는 "엔씨는 국내뿐 아니라 북미, 대만, 일본 등 글로벌 시장에서 의미 있는 도전을 지속하고 있고, 적극적인 ESG 경영을 실천하고 있다"며 "엔씨와 함께 성장하면서 세상에 즐거움을 전할 수 있는 열정 있는 분들과 함께 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황성완 기자 skwsb@smartfn.co.kr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카카오 먹통' 고개숙인 김범수·이해진·최태원

 '카카오 먹통' 고개숙인 김범수·이해진·최태원
김범수 카카오 창업자,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 최태원 SK 회장이 지난 24일 열린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국감에 증인으로 출석해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사건에 대해 사과했다. 이들은 이번과 같은 사태가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재발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강조햇다.과방위 종합감사서 김범수·이해진·박성하 증인 출석…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질의 응답 이어져지난 24일 오후 2시30분쯤 열린 과방위 종합감사에는 김범수

김범수·이해진·박성하,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사과

 김범수·이해진·박성하,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사과
카카오와 SK(주) C&C, 네이버의 수뇌부가 지난 15일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로 인한 서비스 장애와 관련해 사과를 표했다. 3사는 이번 사태와 관련해 재발 방지에 노력하겠다는 입장이다.24일 오후 2시30분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종합 국정감사에서 경기도 성남시 SK(주) C&C 판교 데이터센터의 화재로 인한 서비스 장애와 관련해 김범수 카카오 창업자(미래이니셔티브센터장), 박성하 SK(주) C&C 대표,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GIO)가

김범수 카카오 "100인의 CEO를 양성하는 것이 설립 목표"

 김범수 카카오
김범수 카카오 미래이니셔티브 센터장이 카카오 설립 목표에 대해 "100인의 최고경영자(CEO)를 양성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김 센터장은 24일 오후 2시30분쯤 국회 과학기술방송정보통신위원회 종합감사에 일반 증인으로 출석해 이같이 밝혔다. 이는 카카오의 쪼개기 상장 등 비판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해석된다. 김 센터장은 지난 15일 데이터센터 화재로 발생한 대국민 서비스 장애에 대해 "불편을 끼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서비스 장애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