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스마트에프엔

검색

사회일반

신당역 사건, 여가부 폐지 논란까지…이어지는 추모와 관심

2022-09-20 15:49:26

가해자 신상정보 공개에 보복살인 최소 10년형
[스마트에프엔=주서영 기자] 진보성향 정당들과 여성 인권단체가 지난 19일 '신당역 여성 역무원 스토킹 살인사건'을 두고 여성혐오 범죄로 보지 않는다고 발언한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했다.

국민의힘 권성동 의원은 20일 '신당역 역무원 스토킹 살인사건'을 여성혐오 범죄로 보지 않는다고 발언한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에 대한 일각의 사퇴 요구와 관련, "비극을 남녀갈등의 소재로 동원하는 것은 지극히 부적절하다"고 밝혔다.

신당역 스토킹 살인사건에 추모 행렬과 관심도 이어지고 있다. 시민들은 가해자를 엄벌에 처할 것과 스토킹 피해 등에 대한 근본적인 대책 마련을 요구하고 있다.

center
TDI 제공
20일 빅데이터 전문기업 TDI(티디아이, 대표 이승주)에 따르면 ‘신당역’ 검색량이 크게 증가했다.

‘신당역’ 검색량은 살인사건 발생 전인 ▲13일 700건에서 사건 발생 후 ▲15일 11만 5,200건으로 증가했다. 이후 검색량은 지속 감소하다가 ▲19일 3만 4,500건으로 재차 늘었다.

‘신당역’의 연관 검색어로는 ▲살인사건 ▲역무원 ▲스토킹 ▲신상공개 ▲전주환 등이 10위 안에 올랐다.

주서영 기자 news@smartfn.co.kr
# 관련 태그
리스트
[영상]현대차 2022 영동대로 카운트다운
[영상]넥슨 '카트라이더' 겨울 업데이트 티저 영상 공개
[영상]넥슨 'DNF DUEL' 신규 플레이 영상
[영상]넥슨 '던파 모바일' 공식 애니메이션 영상
[영상]컴투스 '서머너즈 워: 크로니클' 시네마틱 영상 공개
[영상]리니지W 정규 OST '피로 맺어진 세계'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