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농어촌공사 강진지사, 수질환경보전회 간담회 개최

한민식 기자 2022-11-30 16:37:33
한국농어촌공사 강진지사가 29일 수질환경보전회 위원 11명이 참석한 가운데 수질환경보전회 2차 간담회를 실시했다. 사진=한국농어촌공사 강진지사

[스마트에프엔=한민식 기자] 한국농어촌공사 강진지사는 29일 수질환경보전회 위원 11명이 참석한 가운데 수질환경보전회 2차 간담회와 환경정화 행사를 실시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날 간담회 참석자들은 한국농어촌공사 강진지사가 관리하고 있는 임천저수지 수질오염 저감을 위한 정책수립방안, 효율적인 수질관리, 오염원 합동 단속에 대해 논의했다.

또한 수질환경보존회 위원들과 환경정화행사를 실시해 임천저수지에 버려진 쓰레기를 직접 청소하는 뜻깊은 시간을 가졌다.

최신남 지사장은 “맑은 농업용수 공급을 목표로 관련 기관, 환경단체, 전문가, 지역주민 모두 다함께 실천하는 수질관리 협력 거버넌스를 구성해 깨끗한 농업용수 확보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 할 것"이라며 위원들에게 수질환경보전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협조를 당부했다.

한민식 기자 alstlr5601@naver.com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카카오 먹통' 고개숙인 김범수·이해진·최태원

 '카카오 먹통' 고개숙인 김범수·이해진·최태원
김범수 카카오 창업자,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 최태원 SK 회장이 지난 24일 열린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국감에 증인으로 출석해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사건에 대해 사과했다. 이들은 이번과 같은 사태가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재발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강조햇다.과방위 종합감사서 김범수·이해진·박성하 증인 출석…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질의 응답 이어져지난 24일 오후 2시30분쯤 열린 과방위 종합감사에는 김범수

김범수·이해진·박성하,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사과

 김범수·이해진·박성하,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사과
카카오와 SK(주) C&C, 네이버의 수뇌부가 지난 15일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로 인한 서비스 장애와 관련해 사과를 표했다. 3사는 이번 사태와 관련해 재발 방지에 노력하겠다는 입장이다.24일 오후 2시30분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종합 국정감사에서 경기도 성남시 SK(주) C&C 판교 데이터센터의 화재로 인한 서비스 장애와 관련해 김범수 카카오 창업자(미래이니셔티브센터장), 박성하 SK(주) C&C 대표,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GIO)가

김범수 카카오 "100인의 CEO를 양성하는 것이 설립 목표"

 김범수 카카오
김범수 카카오 미래이니셔티브 센터장이 카카오 설립 목표에 대해 "100인의 최고경영자(CEO)를 양성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김 센터장은 24일 오후 2시30분쯤 국회 과학기술방송정보통신위원회 종합감사에 일반 증인으로 출석해 이같이 밝혔다. 이는 카카오의 쪼개기 상장 등 비판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해석된다. 김 센터장은 지난 15일 데이터센터 화재로 발생한 대국민 서비스 장애에 대해 "불편을 끼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서비스 장애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