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스마트에프엔

검색

식음료

GS리테일, ‘행복한나눔’에 3500만원 상당의 물품 기부...ESG 경영 실천 일환

2022-09-23 11:02:34

유통사 역량, 자원 활용한 소외계층 지원 사업 지속 확대해 갈 것
center
GS리테일과 행복한나눔이 지난 21일 기아대책 본부 앞에서 GS리테일이 기부한 상품을 판매하는 바자회를 열었다./사진=GS리테일
[스마트에프엔=홍선혜 기자] GS리테일은 약 3500만원 상당의 물품을 '행복한나눔'에 기부했다고 23일 밝혔다. ‘행복한나눔’은 국제구호개발NGO 희망친구 기아대책이 설립한 사회적기업으로 국내외 소외계층의 자립을 지원하고 있다.

기부된 물품은 GS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에서 운영중인 상품으로 흠집 등으로 판매가 어렵거나 유통기한이 임박한 상품 등으로 구성됐다

GS리테일은 실 사용에는 문제 없으나 버려질 수 밖에 없는 상품들의 다양한 활용 방안을 강구한 끝에 '행복한나눔'과 손잡고 이번 물품 기부를 진행하게 됐다.


기부된 물품은 행복한나눔이 운영하는 비마프(BeMyFriend) 스토어와 GS리테일과 공동 추진하는 바자회를 통해 판매된다.

여기서 발생한 수익금으로 양사는 소외계층 지원에 나설 예정인데, 특히 노숙인 자립, 미혼모 일자리 사업에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GS리테일은 일회성 활동이 아닌 정기 활동으로 행복한나눔을 통한 물품 기부를 이어갈 계획이며, 올 연말까지 누적 1억3000여만원 이상의 물품 기부가 이뤄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GS리테일은 유통사의 역량과 자원을 활용해 소외계층을 지원하는 사업 등을 활발히 펼치며 ESG 경영 실천에 지속 앞장 선다는 방침이다.


한편, GS리테일은 편의점 GS25를 통해 사회적 약자를 지원하는 ESG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17년부터 한국자활복지개발원과 함께 취약계층의 자활을 지원하기 위해 시작한 내일스토어 점포는 111호점까지 오픈했고, 19년 한국노인인력개발원과 함께 노인 일자리 창출을 돕기 위해 개시한 시니어스토어 점포도 33개점까지 확대됐다. 또한 발달장애인의 자립을 돕는 늘봄스토어의 경우 최근 4호점을 오픈했으며, 취약계층 청년들의 자립을 위해 시작한 청년드림스토어 또한 활발하게 운영되고 있다.

임진호 GS리테일 조직문화서비스 팀장은 "ESG 경영 실천의 일환으로 행복한나눔과 손잡고 이번 물품 기부를 추진하게 됐다”며 “유통사의 역량, 자원을 활용해 사회와 환경에 긍정적인 영향력을 전파하는 활동을 지속 확대해 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홍선혜 기자 sunred@smartfn.co.kr
# 관련 태그
리스트
[영상]현대차 2022 영동대로 카운트다운
[영상]넥슨 '카트라이더' 겨울 업데이트 티저 영상 공개
[영상]넥슨 'DNF DUEL' 신규 플레이 영상
[영상]넥슨 '던파 모바일' 공식 애니메이션 영상
[영상]컴투스 '서머너즈 워: 크로니클' 시네마틱 영상 공개
[영상]리니지W 정규 OST '피로 맺어진 세계'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