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스마트에프엔

검색

종합

북미 기업들 韓에 반도체·이차전지 등 1조6천억원 투자한다

2022-09-23 09:58:31

尹 대통령 방미 시기, 첨단산업 분야 한국 투자 유치 성공
[스마트에프엔=김효정 기자] 윤석열 대통령의 첫 미국방문에서 우리나라 정부가 북미 지역의 기업들에게 11억5000만달러(한화 약 1조 6181억원) 규모의 반도체·전기차·이차전지 분야 투자를 유치하는 성과를 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윤 대통령이 유엔(UN) 총회 참석차 미국을 공식 방문한 가운데 22일 오전 10시(현지시각) 뉴욕에서 '북미지역 투자신고식 및 투자가 라운드테이블'을 개최했다. 여기에서 북미 지역 7개 기업이 반도체 및 전기차 분야 등에 총 11억5000만달러의 외국인투자신고서를 산업부에 제출했다.

이날 행사에는 윤 대통령과 이창양 산업부 장관, 유정열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코트라) 사장, 미국 반도체·바이오·이차전지·신재생 등 첨단산업 분야 기업 대표 20여명이 참석했다.

center
윤석열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한 호텔에서 열린 투자 신고식 및 북미지역 투자가 라운드 테이블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투자 내용 면면을 살펴보면, 우선 반도체 분야에서 글로벌 반도체 장비 기업인 어플라이드 머티어리얼즈 사가 반도체 장비 R&D 센터를 한국에 새로 설립하는 방식으로 투자에 나선다. 미국의 듀폰 사는 차세대 극자외선(EUV)용 감광제와 화학기계 연마 패드, 패키징 등 반도체 소재 R&D 센터와 생산시설을 증설하고, 인테그리스 사는 반도체용 특수가스·필터·CMP슬러리 등 반도체 소재 R&D 센터를 증설한다.

전기차 및 배터리 분야에서는 미국 자동차 부품기업 보그워너 사가 전기차 및 하이브리드차 구동모터 R&D 센터를 증설한다. 한국은 보그워너의 신제품 개발 허브로 자리매김함으로써 국내 전기차 공급망 확충과 완성차 산업생태계 전환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리튬메탈 배터리 개발사인 솔리드에너지시스템 사는 한국에 차세대 전기차 배터리 R&D 센터와 생산 실증시설을 신설하겠다는 계획을 내놨다.

center
전기차 배터리 이미지 / 사진=LG에너지솔루션


또한 탄소중립 추진에 기여할 수 있는 해상풍력과 물류 분야 투자도 이뤄진다. 캐나다 신재생에너지 개발업체 노스랜드파워 사는 남해에 해상 풍력 발전단지를 조성하고 신재생에너지 분야 협력을 강화한다.

미국계 사모펀드인 이엠피 벨스타 사는 한국에 친환경 초저온물류망 물류창고를 증설할 예정이다.


우리나라 정부는 이를 통해 국내 콜드체인 물류망을 확대하는 한편 버려지는 액화천연가스(LNG) 냉열 에너지를 활용한 친환경 물류망을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창양 산업부 장관은 "이번 투자는 공급망 강화와 탄소중립 추진 등의 정책과제와 연관성이 높은 양질의 투자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각 기업의 투자 계획이 성공적으로 실행될 수 있도록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투자신고식에 이어 진행된 '한-북미 투자가 라운드테이블'에는 한국에 이미 투자했거나 투자에 관심이 있는 13개 글로벌 기업 대표들이 참석했다. 이들 기업은 한국 기업들과 상호보완적인 공급망을 구축해 안정적인 산업 생태계 조성에 기여하겠다는 의지를 나타내며 첨단산업 및 R&D 관련 외국인투자에 대한 인센티브 확대와 비수도권 인재 확보 지원 등을 요청했다.

이 장관은 "첨단산업에 대한 투자 인센티브를 강화하고, 외국인투자 기업에 차별적이거나 글로벌 스탠더드에 맞지 않는 규제를 과감히 개선해 매력적인 투자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답했다.

김효정 기자 hjkim@smartfn.co.kr
# 관련 태그
리스트
[영상]현대차 2022 영동대로 카운트다운
[영상]넥슨 '카트라이더' 겨울 업데이트 티저 영상 공개
[영상]넥슨 'DNF DUEL' 신규 플레이 영상
[영상]넥슨 '던파 모바일' 공식 애니메이션 영상
[영상]컴투스 '서머너즈 워: 크로니클' 시네마틱 영상 공개
[영상]리니지W 정규 OST '피로 맺어진 세계'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