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스마트에프엔

검색

주류

하이트진로 사태 장기화 우려…공장 이어 본사까지 불법점거

2022-08-19 10:16:49

화물연대 조합원, 지난 16일부터 본사·옥상 불법점거 사측, 업무방해 수준 심각…경찰에 고발 조치
center
서울 강남구 하이트진로 본사 옥상에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 소속 조합원들의 요구가 쓰인 대형현수막이 걸려있다. /사진=연합뉴스
[스마트에프엔=신종모 기자]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의 시위 수위가 도를 넘어서고 있다. 화물연대 조합원들은 하이트진로 이천·청주·강원공장에 이어 현재 하이트진로 본사까지 불법점거 해 시위를 이어가고 있다. 하이트진로는 조합원들의 불법행위를 ‘법과 원칙’의 기조에 따라 엄중하게 대응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화물연대 조합원 40~50명이 지난 16일부터 서울 강남구 청담동 하이트진로 본사 1층과 옥상을 점거하며 불법시위를 이어가고 있다. 조합원의 대부분은 본사 1층에 있고 나머지 조합원은 옥상을 점거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손해배상소송 및 가압류 철회, 운송료 현실화, 해고자 전원 복직 등의 비현실적인 사안들은 요구하고 있다.

아울러 조합원 900여명도 지난 18일 오후 하이트진로 본사 앞에서 ‘고공농성 투쟁 승리' 결의대회를 개최해 힘을 실어줬다.

박상길 공공운수노조 부위원장은 전날 대통령집무실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하이트진로 화물노동자들의 생존권 투쟁을 위해 시작된 이번 고공농성 사태에 윤석열 대통령과 집권 여당이 대책을 내놔야 한다”고 말했다.

업계 관계자는 “화물연대 노조와 하이트진로 사측은 수차례 교섭을 별였으나 입장차를 좁혀지지 못했다”며 “노조는 본사 불법점거 수위를 더욱 높일 것으로 예상돼 앞으로 상황은 현재보다 악화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사측, 노조 경찰 고발…“시민 안전도 무시”

하이트진로는 점거로 인한 업무방해 수준의 심각과 시민들의 안전을 무시하는 처사라며 화물연대 조합원들을 경찰에 고발했다.

사측은 조합원들을 상대로 업무방해금지 가처분을 신청했으며 아울러 시위에 적극적으로 가담한 일부를 대상으로 약 28억원 상당의 손해배상도 청구한 바 있다.

경찰은 사측의 고소장 내용을 검토한 뒤 기존 조사 내용과 병합해 수사를 이어갈 계획이다.

또한 경찰은 하이트진로 본사 조합들의 불법점거로 인해 혹시 모를 물리적 충돌과 이곳을 지나는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일대 경찰 기동대 800여명을 투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동시에 건물 주변에 구급차, 펌프차, 에어매트 등도 준비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

center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가 지난 4일 강원 홍천군 하이트진로 강원공장 입구에서 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조합원, 이천·청주공장 이어 강원공장까지 불법점거

화물연대 조합원 약 110명은 지난 2일 오후 화물차 20여대를 동원해 하이트진로 강원공장의 출입 도로를 차단해 불법농성을 벌였다.

당시 조합원들은 경찰기동대가 투입됐으나 화물연대 측은 강물에 투신하겠다며 겁박하면서 시위를 이어갔다. 이 과정에서 조합원 5명이 교량 아래 강물로 투신해 119수상구조대에 구조되기도 했다.

경찰은 조합원 12명이 해산 명령을 거부하자 현행범으로 체포해 조사를 벌인 후 5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이들은 사측 위탁 운송사에서 해고된 화물연대 조합원들의 복직과 손해배상 청구 취소 등을 비롯해 안전운임제도 일몰제 폐지와 운임 인상 등도 요구했다.

조합원들은 사측이 파업 참여 조합원들에게 계약 해지를 통보하는 등 노조 활동을 막고 교섭 요청에도 응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화물노동자 132명의 계약을 해지하고 28억여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하고 이어 집과 차량까지 가압류했다”며 “교섭을 요구하니 운송사를 앞세워 자신들과 무관하다는 이야기만 앞세우고 있다”고 말했다.

하이트진로와 노조의 갈등은 올해 3월 하이트진로 화물운송 위탁사 수양물류 소속 화물차주들이 화물연대에 가입하면서 발단이 됐다.

현재 수양물류는 이천·청주공장 소주 이송 화물차주와 협상을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수양물류는 화물차주들이 요구해 온 ‘휴일운송료 150% 인상’을 포함해 최종안을 제시한 바 있다.

신종모 기자 jmshin@smartfn.co.kr
# 관련 태그
리스트
[영상]현대차 2022 영동대로 카운트다운
[영상]넥슨 '카트라이더' 겨울 업데이트 티저 영상 공개
[영상]넥슨 'DNF DUEL' 신규 플레이 영상
[영상]넥슨 '던파 모바일' 공식 애니메이션 영상
[영상]컴투스 '서머너즈 워: 크로니클' 시네마틱 영상 공개
[영상]리니지W 정규 OST '피로 맺어진 세계'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