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스마트에프엔

검색

광주·호남

고창군, 소상공인·전통시장 지원사업 추진

2022-08-05 15:49:13

center
고창군청 전경. 사진=고창군
[스마트에프엔=한민식 기자] 전북 고창군은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한 소상공인을 위해 다양한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5일 밝혔다.

군은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융자지원, 지역 화폐 발행, 공제 가입, 카드 수수료 지원 등 49억원을 집중 지원한다.

먼저 주민들과 지역상인 모두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는 고창사랑상품권을 올해 398억원 가량 발행하며 추경 예산을 확보해 전 군민에게 재난지원금이 지급되면 발행액도 늘어날 전망이다. 특히 상품권 환전율이 평균 90%에 이르는 만큼 외지로 유출됐던 지역 자금의 선순환 효과가 톡톡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군은 3억5458만원을 투입해 관내 6개 시장(고창읍, 상하, 해리, 무장, 대산, 흥덕)의 시설 개보수, 장보기 도우미, 화재공제, 안전점검 및 방역 소독, 문화행사 등 전통시장 활성화를 추진한다. 여기에 길어지는 경기침체로 시름이 깊은 지역 소상공인을 위해 군은 10억800만 원 상당의 소상공인 사업비를 편성했다.

또한 운전자금 융자, 착한 가격업소 맞춤형 물품 지원, 소상공인 카드수수료, 노란우산공제 지원, 소상공인의 날 행사 등으로 움츠러든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방침이다.

운전자금 융자는 분기별로 대상자를 선정해 최대 3000만원까지 대출, 1년 거치 2년간 상환, 이자 4% 이내로 지원하면서 소상공인에게 큰 도움을 주고 있다. 지난 6월 말까지 125명이 317억2600만 원의 대출을 실행했으며 2회 추경에 기금 2억과 출연금 2억을 추가로 확보해 4분기에도 대상자를 모집할 예정이다.

심덕섭 고창군수는 "지난 2년간 코로나19의 어려운 상황을 헤쳐나온 소상공인을 위해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해 군민과 자영업자에게 실질적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며 "지역경제가 더욱 활성화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민식 기자 alstlr5601@naver.com
# 관련 태그
리스트
[영상]현대차 2022 영동대로 카운트다운
[영상]넥슨 '카트라이더' 겨울 업데이트 티저 영상 공개
[영상]넥슨 'DNF DUEL' 신규 플레이 영상
[영상]넥슨 '던파 모바일' 공식 애니메이션 영상
[영상]컴투스 '서머너즈 워: 크로니클' 시네마틱 영상 공개
[영상]리니지W 정규 OST '피로 맺어진 세계'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