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스마트에프엔

검색

사회일반

인하대 성폭행 사망사건 대책위, 자정부터 5시까지 ‘건물 출입 통제’ 검토

2022-07-18 16:56:05

"캠퍼스 내 성폭행 근절·2차 피해 방지 노력"
[스마트에프엔=주성남 기자] 인하대학교 성폭행 사망사건 대책위원회(위원장 최기영 교학부총장)는 18일 회의를 열고 피해 학생에 대한 애도와 함께 이번 사건에 대한 기본 대책을 논의했다.

center
인하대학교
인하대는 고인이 된 학생의 명복을 기원하며 캠퍼스 내 성폭행 근절, 안전장치 보완 및 2차 피해 방지에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가해자에 대해서는 학칙에 근거해 엄중하게 징계한다는 방침이다.

재발방지를 위한 기본 대책으로는 기존 성폭력 예방교육을 확대해 연 2회 이상의 교육을 검토하고 있다. 피해 극복 차원에서 학생들의 심리상담 및 치료도 예정하고 있다.

또한 자정부터 5시까지 ‘전체 건물 출입 통제’를 검토하고 교내 비상벨을 확대 설치하는 등 캠퍼스 안전강화에도 힘쓸 계획이다. 인하대 캠퍼스에는 현재 765대의 폐쇄회로(CC)TV가 설치돼 있고 475개의 비상벨과 5개소의 외곽 EM콜(Emergency Call)을 운영하고 있다.

대책위원회 관계자는 "어떠한 폭력도 용납될 수 없다는 입장에서 대책위 활동을 통해 조속한 시일에 안전한 캠퍼스와 재발방지를 위한 구체적 개선방안을 제시하겠다"고 말했다.

주성남 기자 news@smartfn.co.kr
# 관련 태그
리스트
[영상]현대차 2022 영동대로 카운트다운
[영상]넥슨 '카트라이더' 겨울 업데이트 티저 영상 공개
[영상]넥슨 'DNF DUEL' 신규 플레이 영상
[영상]넥슨 '던파 모바일' 공식 애니메이션 영상
[영상]컴투스 '서머너즈 워: 크로니클' 시네마틱 영상 공개
[영상]리니지W 정규 OST '피로 맺어진 세계'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