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스마트에프엔

검색

경제일반

코로나 엔데믹 대비하는 모바일 게임 시장…매출 우려에 신작 출시 나서

2022-06-27 13:12:27

‘던전앤파이터’, ‘디아블로 이모탈’, ‘미르 M’, ‘우마무스메 프리티 더비’ 등 신작 선봬
[스마트에프엔=이성민 기자] 지난 2년간 코로나19 펜데믹의 여파로 모바일 게임이 중심인 국내의 게임 산업은 급속도로 성장했다.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유지되는 동안 많은 이들이 게임을 통해 지루한 시간을 견뎌내야 했으며 이에 따라 게임에 대한 수요 및 지출도 큰 폭으로 늘어난 것이다.

center
이미지= TDI(티디아이)
한국콘텐츠진흥원이 발표한 ‘2021년 하반기 및 연간 콘텐츠 산업 동향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2021년 국내 게임 산업의 매출 규모는 전년 대비 9.2% 증가한 20조 6,176억 원에 달한다. 이는 방송, 출판, 지식정보, 광고, 음악 등 11개 분야를 모두 포함한 콘텐츠산업 전체에서 4번째로 큰 규모다.

그동안 몸집을 불린 게임 업계는 지난 4월부터 엔데믹 전환을 맞이하며 고민에 빠졌다. 사회적 거리두기의 해제로 인해 그동안 억눌렸던 여행, 쇼핑, 외식 등 실외 활동 수요가 늘어나면 상대적으로 게임 시장이 위축돼 매출에 타격을 입을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이에 국내외 중대형 게임사에서는 ‘던전앤파이터’, ‘디아블로 이모탈’, ‘미르 M’, ‘우마무스메 프리티 더비’ 등 게임성을 갖춘 신작을 줄줄이 발표하며 엔데믹 전환에 따른 게임 시장 위축 가능성에 대비하고 있다.

27일 빅데이터 전문기업 TDI(티디아이, 대표 이승주)에 따르면 자사 분석 플랫폼 데이터드래곤(Data Dragon)을 통해 설치기기수가 가장 많은 10개의 게임 앱을 조사한 결과, 지난달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사용자 기준으로 설치기기수가 가장 많았던 게임 앱은 ‘Roblox’였다.

2006년 서비스를 시작한 Roblox는 메타버스 게임 플랫폼으로 지난해 메타버스의 인기로 게임의 위상 또한 높아졌다. 지난달 Roblox의 설치기기수는 약 329만 6천 대로 조사됐다.

3대3 모바일 슈팅 게임 ‘브롤스타즈’는 지난달 설치기기수 327만 6천 대로 2위에 머물렀다. 1위인 Roblox와는 약 2만의 차이다.

이어 10위권 내에서 유일하게 유료 구매를 통해 즐길 수 있는 ‘Minecraft’가 278만 9천의 설치기기수로 3위에 올랐다. 모바일 외에 PC, mac, 콘솔 등 여러 플랫폼으로도 출시된 Minecraft는 역대 가장 많이 판매된 비디오게임 중 하나로 손꼽힌다.

국내 게임 개발사 ‘크래프톤’과 중국 최대의 IT 대기업 ‘텐센트’가 개발·운영하는 ‘배틀그라운드’는 241만 대로 설치기기수가 많은 게임 앱 4위를 차지했다. 2017년부터 동명의 PC게임이 선풍적 인기를 끌며 많은 게이머들이 모바일 버전도 함께 즐기고 있다.

간단한 조작이 매력인 국산 모바일 아케이드 게임 ‘무한의 계단’은 배틀그라운드에 약간 못 미치는 240만 9천의 설치기기수로 5위에 올랐다.

그 외에도 국내 최대의 게임사 중 하나인 넥슨에서 개발한 ‘카트라이더’의 모바일버전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 세계적인 IP ‘포켓몬스터’와 증강현실 기술의 만남으로 국내 출시 전부터 화제가 된 ‘Pokemon GO’, 브롤스타즈 개발사 슈퍼셀의 또 다른 모바일 게임 ‘클래시 로얄’, 사회적 거리두기가 유지되던 지난해 ‘온라인 마피아 게임’으로 선풍적 인기를 끈 ‘Among Us’, 어린이와 청소년들 사이에서 인기있는 ‘좀비고등학교’ 등이 10위권에 들었다.


center
이미지= TDI(티디아이)
다음으로 10개 모바일 게임의 월간 활성사용자(Monthly Active Users, MAU) 증감률을 비교한 결과, 코로나19의 영향이 컸던 작년 5월 대비 사회적 거리두기 전면 해제 등으로 엔데믹 전환을 맞은 올해 5월에는 모바일 게임을 즐기는 이들이 큰 폭으로 줄었다.

특히 젊은 세대 사이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며 화제가 된 Among Us의 MAU는 작년 5월 대비 올해 5월 -67.3% 수준으로 떨어졌다. 그 외 Minecraft, 무한의 계단, 브롤스타즈,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 좀비고등학교, 배틀그라운드 등의 MAU도 지난 1년간 -12.1%에서 -34.2%대의 감소율을 보였다.

여러 모바일 게임의 MAU가 줄줄이 감소한 반면, 작년 5월보다 오히려 MAU가 증가한 게임도 있었다. Pokemon GO, Roblox, 클래시 로얄은 1년 전에 비해 적극적으로 게임을 즐기는 이들이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Pokemon GO의 경우 지난 5월의 MAU는 작년 5월에 비해 67.2%로 대폭 증가했다.

2017년 국내 서비스를 시작한 Pokemon GO는 수집 외에는 콘텐츠가 부족하다는 비판에도 꾸준한 업데이트를 통해 게임의 퀄리티를 향상시켰다. 뿐만 아니라 증강현실을 기반으로 외부에서 즐기는 게임의 특성과 야외 활동이 자유로운 엔데믹 시기가 맞물리며 MAU의 증가폭이 컸던 것으로 해석된다.

이성민 기자 news@smartfn.co.kr
# 관련 태그
리스트
[영상]현대차 2022 영동대로 카운트다운
[영상]넥슨 '카트라이더' 겨울 업데이트 티저 영상 공개
[영상]넥슨 'DNF DUEL' 신규 플레이 영상
[영상]넥슨 '던파 모바일' 공식 애니메이션 영상
[영상]컴투스 '서머너즈 워: 크로니클' 시네마틱 영상 공개
[영상]리니지W 정규 OST '피로 맺어진 세계'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