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스마트에프엔

검색

종합

SKT "5G 자율주행 시대 선도해 나갈 것"...상암지역 자율주행차 시범운행지구 확대

2022-06-27 10:24:15

디지털 트윈으로 3D 통합 관제 시스템 구현… 인프라 확충해 진보된 C-ITS서비스 제공
center
'서울 미래 모빌리티 센터' 관제실에서 SK텔레콤 직원들이 디지털 트윈으로 구현된 상암 자율주행 시범운영지구의 관제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스마트에프엔=황성완 기자] SK텔레콤은 차량과 보행자, 교통 인프라 등 모든 것을 5세대이동통신(5G)로 연결하는 차세대 지능형 교통 시스템인 'C-ITS(Cooperative-Intelligent Transport Systems)' 실증사업 일환으로 진행된 서울시 상암지역 자율주행차 시범운행지구 확대 구축을 성공적으로 마무리 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사업을 통해 상암 일대 자율주행차 운행이 가능한 도로는 기존 상업과 주거 지역에서 월드컵 경기장을 비롯해 난지한강공원, 하늘공원 등 주변까지 확대된다. 전에는 디지털미디어시티(DMC)역 인근 상업·주거지역에서만 자율주행차가 달릴 수 있었다. 추가된 도로에는 차량 운전자와 보행자에게 자율주행차량 운행 가능 지역임을 알리는 노면 표시와 안내 표지판 등이 설치됐다. SK텔레콤은 이번 시범운행지구 확대와 함께 다양한 정보통신기술(ICT)에 기반해 자율주행차의 안전 운행 수준을 강화하는 차세대 지능형교통시스템(C-ITS) 기술을 선보일 예정이다.

먼저, 디지털 트윈 기술을 활용해 상암 자율주행 시범운영지구를 3D로 구현하고 이를 ‘서울 미래 모빌리티 센터’에 있는 자율주행 관제 시스템과 연동해 여러 대의 차량과 신호 정보, 위험 알림 등 정보를 통합적으로 관제할 수 있도록 구축했다. 디지털 트윈으로 구현된 상암 시범운영지구는 자율주행 시뮬레이터로도 활용된다. 또, 상암 지역 총 24개 도로 32.3㎞에 달하는 구간에 신호제어기, 불법주정차 카메라, 어린이보호구역 감지카메라 등 인프라를 대폭 확충해 이를 기반으로 어린이보호구역 진입 및 보행자 알림, 돌발상황 CCTV 영상 제공 등 안전운행에 도움을 주는 서비스도 추가 제공한다.


이 밖에 작년 11월부터 서울시가 운영하는 자율주행자동차 유상운송서비스를 위해 △자율주행차 전용 차고지와 전용 주차면 제공 △자율주행차 정류소 내 실시간 위치 정보 전광판 설치 등도 지원한다. SK텔레콤은 이번 자율주행차 시범운영지구 확대 구축이 5G 기반 자율주행 실증이 본격화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신용식 SK텔레콤 커넥트인프라CO(컴퍼니)담당은 "이번 시범운행지구 확대 구축이 5G 기반 C-ITS 서비스가 한 단계 더 진보하는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며 "글로벌 최고 수준의 5G 기술을 통해 자율주행 시대를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황성완 기자 skwsb@smartfn.co.kr
# 관련 태그
리스트
[영상]현대차 2022 영동대로 카운트다운
[영상]넥슨 '카트라이더' 겨울 업데이트 티저 영상 공개
[영상]넥슨 'DNF DUEL' 신규 플레이 영상
[영상]넥슨 '던파 모바일' 공식 애니메이션 영상
[영상]컴투스 '서머너즈 워: 크로니클' 시네마틱 영상 공개
[영상]리니지W 정규 OST '피로 맺어진 세계'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