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스미디어, "코로나19가 다 바꿨다 연령 불문하고 디지털 전환 완료"

나스미디어, 2023 NPR 조사 발표…야외 활동 증가에도 온라인 이용 시간 유지
황성완 기자 2023-03-17 10:32:14
[스마트에프엔=황성완 기자] 코로나19로 일상 곳곳에서 발생한 디지털 전환이 완전히 자리 잡혔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KT그룹 디지털 미디어렙사인 나스미디어는 국내 PC, 모바일 인터넷 이용자의 주요 서비스 이용 행태 및 광고 수용 행태를 분석한 ‘2023 인터넷 이용자 조사(NPR)’ 결과를 17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 결과에 따르면, 엔데믹으로 실외 활동은 증가하고 있지만 온라인 이용 시간은 감소하지 않았다. 특히 여가 시간을 온라인 동영상 시청으로 보내는 행태는 습관으로 완전히 자리 잡았다.

온라인 동영상 시청 시간 변화

이 같은 영향으로 기존 전자 기기, 전통 매체에 대한 개념도 달라지고 있다. 온라인 동영상을 시청 할 때 TV로 동영상을 시청하는 비율은 23%, 특히 OTT 서비스(넷플릭스)를 시청하는 비율은 30%에 달했다. “TV를 보다”라는 개념이 변화하고 있는 것이다.

콘텐츠를 볼 수 있는 채널에 대한 인식도 마찬가지이다. 하이라이트가 아닌 전체 드라마나 예능 콘텐츠를 보는 기기나 채널을 물어보니 10대부터 50대까지 TV나 방송 채널이 아닌 OTT 서비스를 가장 먼저 떠올렸다.

구매 방식도 변화했다. 모바일을 이용한 온라인 쇼핑 비율이 62.9%로 23.6%인 오프라인을 크게 앞지르면서, 이제 “쇼핑 하다”는 곧 “온라인 쇼핑 하다”를 의미하게 됐다.

온라인 쇼핑을 주로 하는 소비자들은 광고를 보고 바로 구매하는데도 주저함이 없었다. 최근 1개월 내 온라인 광고를 접촉한 사람 79%는 광고를 보고 곧바로 클릭하고, 그 중 52%는 바로 구매까지 했다. 온라인 서비스 이용이 능숙 해지면서 광고를 통한 구매도 쇼핑의 한 방식으로 완전히 자리 잡은 것이다.   

이러한 디지털 전환은 낮은 연령대에 한정된 것도 아니었다. 이번 조사 결과, 50대 53%가 주 이용 쇼핑 방법으로 모바일 쇼핑을 꼽았으며, 쇼핑 유료 멤버십도 66%나 이용했다. 50대가 인스타그램을 이용하는 비율도 꾸준히 증가 추세다.

나스미디어 마케팅 인텔리전스 센터 전홍진 실장은 “업종과 타겟 연령을 떠나, 마케팅에서 디지털 중심으로 생각해야만 하는 상황이 조사로도 확인됐다” 면서, “경기 침체로 소비 감축이 예상되는 가운데, 온라인에서 여가와 쇼핑을 능숙하게 즐기는 소비자에게 도달하고, 구매까지 연결시키기 위한 마케팅 관계자들의 고민은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나스미디어도 이런 고민을 해결하고자 그동안 축적한 실제 데이터를 바탕으로 광고 예산 선정부터 캠페인 관리와 분석, 성과 예측까지 가능한 도구를 개발 중이며 곧 출시 예정”이라고 전했다.

황성완 기자 skwsb@smartfn.co.kr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카카오 먹통' 고개숙인 김범수·이해진·최태원

 '카카오 먹통' 고개숙인 김범수·이해진·최태원
김범수 카카오 창업자,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 최태원 SK 회장이 지난 24일 열린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국감에 증인으로 출석해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사건에 대해 사과했다. 이들은 이번과 같은 사태가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재발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강조햇다.과방위 종합감사서 김범수·이해진·박성하 증인 출석…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질의 응답 이어져지난 24일 오후 2시30분쯤 열린 과방위 종합감사에는 김범수

김범수·이해진·박성하,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사과

 김범수·이해진·박성하,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사과
카카오와 SK(주) C&C, 네이버의 수뇌부가 지난 15일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로 인한 서비스 장애와 관련해 사과를 표했다. 3사는 이번 사태와 관련해 재발 방지에 노력하겠다는 입장이다.24일 오후 2시30분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종합 국정감사에서 경기도 성남시 SK(주) C&C 판교 데이터센터의 화재로 인한 서비스 장애와 관련해 김범수 카카오 창업자(미래이니셔티브센터장), 박성하 SK(주) C&C 대표,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GIO)가

김범수 카카오 "100인의 CEO를 양성하는 것이 설립 목표"

 김범수 카카오
김범수 카카오 미래이니셔티브 센터장이 카카오 설립 목표에 대해 "100인의 최고경영자(CEO)를 양성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김 센터장은 24일 오후 2시30분쯤 국회 과학기술방송정보통신위원회 종합감사에 일반 증인으로 출석해 이같이 밝혔다. 이는 카카오의 쪼개기 상장 등 비판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해석된다. 김 센터장은 지난 15일 데이터센터 화재로 발생한 대국민 서비스 장애에 대해 "불편을 끼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서비스 장애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