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상, '에너지 소비 절감' 플랫폼 개발 나서

산업 에너지 소비 절감 및 온실가스 배출량 감축 위한 업무협약
홍선혜 기자 2022-09-28 13:38:27
27일 대상 군산 바이오 공장에서 열린 산업 에너지 소비 절감 및 온실가스 배출량 감축을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이일우 한국전자통신연구원 단장(왼쪽), 공삼재 대상 기술본부장(오른쪽)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27일 대상 군산 바이오 공장에서 열린 산업 에너지 소비 절감 및 온실가스 배출량 감축을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이일우 한국전자통신연구원 단장(왼쪽), 공삼재 대상 기술본부장(오른쪽)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스마트에프엔=홍선혜 기자] 대상이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과 함께 산업 에너지 소비 절감과 온실가스 배출량 감축을 위한 플랫폼 개발 협력에 나선다고 28일 밝혔다.

대상은 지난 27일 산업통상자원부의 공장 에너지관리 시스템(FEMS) 보급형 표준 플랫폼 개발 및 실증의 냉각시스템 최적화 구축 사업 참여를 위해 한국전자통신연구원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대상 군산 바이오 공장에서 진행된 협약식에는 대상 공삼재 기술본부장과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이일우 단장 외 실무자들이 참석했다.

공장 에너지관리 시스템(FEMS)은 대규모 공장 설비의 에너지량을 분석해 수요에 맞춰 사용량을 최적화하는 관리 시스템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국내 산업 전반의 에너지 소비량과 온실가스 배출량 감축을 목표로 2020년부터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한국전자통신연구원과 FEMS 보급형 표준 플랫폼 개발 및 실증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대상은 한국전자통신연구원과 오는 12월까지 군산 바이오 공장에 냉각시스템 최적화 구축을 위한 FEMS 인프라를 구축하고 이를 원활히 구동하기 위한 최적화 플랫폼 개발에 착수한다. 공장 곳곳에 센서를 설치해 데이터를 모니터링하고,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한 제어 시스템을 통해 에너지 소비량과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여간다는 계획이다. 대상㈜은냉각시스템 최적화를 통해 연간 1000여 톤가량의 탄소 배출량을 감축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대상 소재사업총괄 공삼재 기술본부장은 “세계적인 온실가스 감축 흐름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이번 업무협약을 체결하게 됐다”며 “친환경 활동을 이어가기 위한 기술적 기반이 마련된 만큼 앞으로도 다양한 활동을 통해 ESG 경영의 보폭을 넓혀가겠다”고 말했다.



홍선혜 기자 sunred@smartfn.co.kr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카카오 먹통' 고개숙인 김범수·이해진·최태원

 '카카오 먹통' 고개숙인 김범수·이해진·최태원
김범수 카카오 창업자,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 최태원 SK 회장이 지난 24일 열린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국감에 증인으로 출석해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사건에 대해 사과했다. 이들은 이번과 같은 사태가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재발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강조햇다.과방위 종합감사서 김범수·이해진·박성하 증인 출석…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질의 응답 이어져지난 24일 오후 2시30분쯤 열린 과방위 종합감사에는 김범수

김범수·이해진·박성하,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사과

 김범수·이해진·박성하,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사과
카카오와 SK(주) C&C, 네이버의 수뇌부가 지난 15일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로 인한 서비스 장애와 관련해 사과를 표했다. 3사는 이번 사태와 관련해 재발 방지에 노력하겠다는 입장이다.24일 오후 2시30분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종합 국정감사에서 경기도 성남시 SK(주) C&C 판교 데이터센터의 화재로 인한 서비스 장애와 관련해 김범수 카카오 창업자(미래이니셔티브센터장), 박성하 SK(주) C&C 대표,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GIO)가

김범수 카카오 "100인의 CEO를 양성하는 것이 설립 목표"

 김범수 카카오
김범수 카카오 미래이니셔티브 센터장이 카카오 설립 목표에 대해 "100인의 최고경영자(CEO)를 양성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김 센터장은 24일 오후 2시30분쯤 국회 과학기술방송정보통신위원회 종합감사에 일반 증인으로 출석해 이같이 밝혔다. 이는 카카오의 쪼개기 상장 등 비판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해석된다. 김 센터장은 지난 15일 데이터센터 화재로 발생한 대국민 서비스 장애에 대해 "불편을 끼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서비스 장애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