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아마추어 골프대회 ‘메르세데스 트로피 코리아 2022’ 성료

박지성 기자 2022-08-25 14:30:45
토마스 클라인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대표이사 사장(왼쪽에서 두번째)과 메르세데스 트로피 한국 대표 3인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토마스 클라인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대표이사 사장(왼쪽에서 두번째)과 메르세데스 트로피 한국 대표 3인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스마트에프엔=박지성 기자]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국내 고객들과 함께하는 프리미엄 아마추어 골프대회인 ‘메르세데스 트로피 코리아 2022’를 성료했다고 25일 밝혔다.

지난 1989년 독일에서 시작돼 올해로 31번째 개최를 맞은 메르세데스 트로피는 메르세데스-벤츠 고객들을 위한 프리미엄 아마추어 골프 대회로 전 세계 메르세데스-벤츠 고객이 교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메르세데스 트로피는 매년 60여 개 국가에서 약 600회 이상의 토너먼트가 열리고 있으며, 6만5000여 명의 아마추어 골퍼들이 참가해 왔다.

‘메르세데스 트로피 코리아 2022’는 메르세데스 트로피의 국내 예선으로, 지난 5월 16일부터 7월4일까지 총 11번의 딜러별 지역 예선을 거쳤으며, 총 1400명의 국내 메르세데스-벤츠 고객들이 참가했다. 지난 23일부터 2일간 제주도 CJ 나인브릿지에서 열린 국내 결승전에는 90명의 아마추어 골퍼가 3개의 핸디캡으로 그룹을 나눠 경연을 펼쳤으며, 각 그룹별로 가장 우수한 성적을 거둔3명의 참가자가 한국 대표로 선정됐다. 한국 대표로 선정된 3명은 다음달 28일부터 10월 3일까지 독일 슈투트가르트에서 개최되는 글로벌 결승전에 출전한다.

2년 만에 개최된 대회인 만큼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고객들을 위한 다양한 이벤트를 준비했다. 메르세데스-벤츠 브랜드 앰버서더로 활동하고 있는 박인비 선수(KB금융그룹)와 ‘앰버서더 토크쇼’를 진행했다. 2016년부터 7년동안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브랜드 앰버서더로 활동하고 있는 박인비 선수는 “이번 대회를 통해 골프라는 매개체로 다양한 메르세데스-벤츠 고객들과 직접 만나고 소통할 수 있어서 즐거웠다”고 전했다.

토마스 클라인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대표이사 사장은 “이번 메르세데스 트로피는2년 만에 고객들이 골프에 대한 열정으로 다시 한 자리에 모인 뜻깊은 기회였다”며 “앞으로도 메르세데스-벤츠만의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할 수 있는 다채로운 문화 행사를 통해 다양한 접점에서 고객들을 사로잡고, 고객 만족도를 강화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지성 기자 captain@smartfn.co.kr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카카오 먹통' 고개숙인 김범수·이해진·최태원

 '카카오 먹통' 고개숙인 김범수·이해진·최태원
김범수 카카오 창업자,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 최태원 SK 회장이 지난 24일 열린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국감에 증인으로 출석해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사건에 대해 사과했다. 이들은 이번과 같은 사태가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재발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강조햇다.과방위 종합감사서 김범수·이해진·박성하 증인 출석…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질의 응답 이어져지난 24일 오후 2시30분쯤 열린 과방위 종합감사에는 김범수

김범수·이해진·박성하,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사과

 김범수·이해진·박성하,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사과
카카오와 SK(주) C&C, 네이버의 수뇌부가 지난 15일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로 인한 서비스 장애와 관련해 사과를 표했다. 3사는 이번 사태와 관련해 재발 방지에 노력하겠다는 입장이다.24일 오후 2시30분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종합 국정감사에서 경기도 성남시 SK(주) C&C 판교 데이터센터의 화재로 인한 서비스 장애와 관련해 김범수 카카오 창업자(미래이니셔티브센터장), 박성하 SK(주) C&C 대표,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GIO)가

김범수 카카오 "100인의 CEO를 양성하는 것이 설립 목표"

 김범수 카카오
김범수 카카오 미래이니셔티브 센터장이 카카오 설립 목표에 대해 "100인의 최고경영자(CEO)를 양성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김 센터장은 24일 오후 2시30분쯤 국회 과학기술방송정보통신위원회 종합감사에 일반 증인으로 출석해 이같이 밝혔다. 이는 카카오의 쪼개기 상장 등 비판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해석된다. 김 센터장은 지난 15일 데이터센터 화재로 발생한 대국민 서비스 장애에 대해 "불편을 끼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서비스 장애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