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한 일본인 가정연합 신도 4000명…“일본언론 왜곡·편향 보도 중단” 촉구

서울 광화문서 ‘일본 언론의 편향보도 항의집회’ 열어
대책위 “가정연합 탄압 더 심각해지고 있다”
신종모 기자 2022-08-19 14:51:26
한국에 거주하는 가정연합 일본인 신도 수천명은 지난 18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 국립고궁박물관 앞에서 평화행진을 벌이고 있다. /사진=일본신도 언론피해 대책위
한국에 거주하는 가정연합 일본인 신도 수천명은 지난 18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 국립고궁박물관 앞에서 평화행진을 벌이고 있다. /사진=일본신도 언론피해 대책위
[스마트에프엔=신종모 기자] 한국에 거주하는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가정연합) 일본인 신도 4000여명이 일본 언론의 가정연합에 대한 왜곡·편향 보도를 당장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가정연합 재한 일본 신도 언론피해 대책위원회는 지난 18일 오후 2시 서울 종로구 광화문 국립고궁박물관 앞에서 ‘가정연합에 대한 일본 언론의 편향보도 항의집회 및 평화행진’을 가졌다고 19일 밝혔다.

이날 대책위원회는 일본 언론이 벌이고 있는 가정연합에 대한 왜곡보도는 종교탄압이자 인권탄압이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우다 에츠꼬 대책위원장은 “지난 50여년간 일본에서 가정연합 신도를 상대로 납치·감금과 강제 개종 등 종교탄압 행위가 있었다”며 “지난달 8일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의 서거 이후 일본 언론의 왜곡·편향 보도가 이어지면서 가정연합 탄압이 더 심각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일본 언론은 아베 총리의 피격 배경에 마치 가정연합이 있는 것처럼 왜곡하고 있으며 그 왜곡된 언론보도는 한국에서도 인용 보도되고 있다”면서 “편파적이고 자극적인 보도를 양산하고 신도의 납치와 개종을 부추기고 있는 일본 언론의 행태는 당장 멈춰야 한다”고 덧붙였다.

언론피해 대책위에 따르면 실제 일본에서 지난 50여년간 납치·감금을 당해 개종을 강요받았다는 피해자는 4300명에 달한다. 지금도 일본에서는 가정연합 신도의 납치·감금 사건이 이어지고 있다.

이날 집회 참석자들은 일본에서 계속되고 있는 가정연합 신도의 납치·감금과 개종 강요 피해 사례를 알리면서 종교탄압과 인권탄압을 멈추라고 호소한 뒤 종로구 동화면세점 앞까지 평화행진을 벌였다.



신종모 기자 jmshin@smartfn.co.kr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카카오 먹통' 고개숙인 김범수·이해진·최태원

 '카카오 먹통' 고개숙인 김범수·이해진·최태원
김범수 카카오 창업자,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 최태원 SK 회장이 지난 24일 열린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국감에 증인으로 출석해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사건에 대해 사과했다. 이들은 이번과 같은 사태가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재발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강조햇다.과방위 종합감사서 김범수·이해진·박성하 증인 출석…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질의 응답 이어져지난 24일 오후 2시30분쯤 열린 과방위 종합감사에는 김범수

김범수·이해진·박성하,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사과

 김범수·이해진·박성하,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사과
카카오와 SK(주) C&C, 네이버의 수뇌부가 지난 15일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로 인한 서비스 장애와 관련해 사과를 표했다. 3사는 이번 사태와 관련해 재발 방지에 노력하겠다는 입장이다.24일 오후 2시30분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종합 국정감사에서 경기도 성남시 SK(주) C&C 판교 데이터센터의 화재로 인한 서비스 장애와 관련해 김범수 카카오 창업자(미래이니셔티브센터장), 박성하 SK(주) C&C 대표,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GIO)가

김범수 카카오 "100인의 CEO를 양성하는 것이 설립 목표"

 김범수 카카오
김범수 카카오 미래이니셔티브 센터장이 카카오 설립 목표에 대해 "100인의 최고경영자(CEO)를 양성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김 센터장은 24일 오후 2시30분쯤 국회 과학기술방송정보통신위원회 종합감사에 일반 증인으로 출석해 이같이 밝혔다. 이는 카카오의 쪼개기 상장 등 비판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해석된다. 김 센터장은 지난 15일 데이터센터 화재로 발생한 대국민 서비스 장애에 대해 "불편을 끼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서비스 장애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