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2022 월드 디제이 페스티벌’ 공식 후원

박지성 기자 2022-08-11 14:30:07
사진=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사진=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스마트에프엔=박지성 기자]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잠실 종합운동장에서 열리는 국내 최대 규모의 EDM 페스티벌인 ‘2022 월드 디제이 페스티벌’을 공식 후원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서울과 한국의 문화를 즐길 수 있는 대규모 관광 축제 ‘서울 페스타 2022’의 일환으로, 세계 최대 전기차 모터스포츠 대회인 ‘포뮬러 E 챔피언십’의 올 시즌 마지막 대회 ‘2022 서울 E-프리’와 함께 진행된다.

퍼포먼스 럭셔리 브랜드 ‘메르세데스-AMG’ 테마로 기획된 이번 행사에는 차량 전시뿐만 아니라 브랜드 전용 부스에서 진행되는 다양한 이벤트를 통해 역동적이고 스포티한 매력의 AMG 브랜드를 경험할 수 있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이번 후원을 통해 뮤직 페스티벌을 즐기는 2030 세대를 대상으로 브랜드 접점을 강화하고, AMG만의 강렬하고 다이내믹한 에너지를 선보이겠다는 계획이다.

월드 디제이 페스티벌의 메인 스테이지에는 정통 오픈톱 스포츠카 ‘메르세데스-AMG GT C 로드스터’ 를 비롯해 △메르세데스-AMG의 첫 번째 4-도어 스포츠카인 ‘메르세데스-AMG GT 4-도어 쿠페’ △럭셔리 4-도어 쿠페 CLS의 고성능 모델 ‘메르세데스-AMG CLS ’ 차량이 전시돼 화려한 볼거리를 더할 예정이며 서브 스테이지에는 △다이내믹한 주행을 선사하는 콤팩트 쿠페 세단 ‘메르세데스-AMG CLA’ 차량이 전시될 예정이다.

메르세데스-벤츠 부스에서는 오프로드의 아이콘 ‘더 뉴 메르세데스-AMG G 63’이 전시된 포토존을 운영하며, 메르세데스 미 케어 앱 아이디를 통해 메르세데스-벤츠 고객임을 인증하면 AMG 테마의 칵테일을 증정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이와 함께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모빌리티의 미래를 경험할 수 있는 잠실종합운동장 내 글로벌 E-빌리지에서 이날부터 오는 14일까지 총 4일간 ‘EQ 하우스’를 운영한다.

EQ 하우스에서는 대형 스크린을 통해 ‘2022 서울 E-프리’ 경기를 생중계하고 메르세데스-벤츠의 최상위 전기 세단 EQS의 내부 구조를 꿰뚫어 볼 수 있는 ‘EQS AR 스캐너 존’, E-레이싱을 간접적으로 경험할 수 있는 ‘실버 애로우 게임,’ 메르세데스-EQ 퀴즈쇼 등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통해 현장을 찾은 포뮬러 E 팬들에게 색다른 즐거움을 제공할 예정이다.

한편, 메르세데스 EQ 포뮬러 E 팀은 현재 시즌 랭킹 1위를 달리고 있는 스토펠 반도언과 지난 2020-2021 시즌 챔피언을 차지한 닉 드 브리스로 구성돼 있으며, 현재 시즌 포인트 291점을 기록하며 랭킹 1위를 유지하고 있다.



박지성 기자 captain@smartfn.co.kr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카카오 먹통' 고개숙인 김범수·이해진·최태원

 '카카오 먹통' 고개숙인 김범수·이해진·최태원
김범수 카카오 창업자,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 최태원 SK 회장이 지난 24일 열린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국감에 증인으로 출석해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사건에 대해 사과했다. 이들은 이번과 같은 사태가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재발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강조햇다.과방위 종합감사서 김범수·이해진·박성하 증인 출석…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질의 응답 이어져지난 24일 오후 2시30분쯤 열린 과방위 종합감사에는 김범수

김범수·이해진·박성하,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사과

 김범수·이해진·박성하,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사과
카카오와 SK(주) C&C, 네이버의 수뇌부가 지난 15일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로 인한 서비스 장애와 관련해 사과를 표했다. 3사는 이번 사태와 관련해 재발 방지에 노력하겠다는 입장이다.24일 오후 2시30분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종합 국정감사에서 경기도 성남시 SK(주) C&C 판교 데이터센터의 화재로 인한 서비스 장애와 관련해 김범수 카카오 창업자(미래이니셔티브센터장), 박성하 SK(주) C&C 대표,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GIO)가

김범수 카카오 "100인의 CEO를 양성하는 것이 설립 목표"

 김범수 카카오
김범수 카카오 미래이니셔티브 센터장이 카카오 설립 목표에 대해 "100인의 최고경영자(CEO)를 양성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김 센터장은 24일 오후 2시30분쯤 국회 과학기술방송정보통신위원회 종합감사에 일반 증인으로 출석해 이같이 밝혔다. 이는 카카오의 쪼개기 상장 등 비판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해석된다. 김 센터장은 지난 15일 데이터센터 화재로 발생한 대국민 서비스 장애에 대해 "불편을 끼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서비스 장애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