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전 총리 사망은 종교 탓?…언급되는 ‘통일교’

‘아베’ 연관 검색어, ‘종교’ ‘종교단체’ ‘통일교’…피격 당일 검색량 400만 건↑
주서영 기자 2022-07-13 10:57:34
[스마트에프엔=주서영 기자]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를 피격한 야마가미 데쓰야가 범행 동기로 특정 종교단체를 거론해 대중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와 관련해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이하 통일교)은 지난 11일 야마가미 데쓰야가 통일교 소속 신자가 아니라는 해명을 내놓았다. 다만 범인의 모친은 월 1회가량 행사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TDI 제공
TDI 제공
13일 빅데이터 전문기업 TDI(티디아이, 대표 이승주)에 따르면 최근 일주일간 집계된 ‘아베’의 연관 검색어 상위 10위 안에 ‘종교’, ‘종교단체’, ‘통일교’ 등 종교 관련 단어들이 포함된 것으로 나타났다.

아베 전 일본 총리 검색량은 이전까지 하루 100여 건에 불과했지만 7월 8일 피격 후 477만6,683건으로 크게 치솟았다. 사건 발생 이튿날부터 현재까지 ▲7월 9일 69만961건 ▲7월 10일 17만6,681건 ▲7월 11일 12만4,118건 ▲7월 12일 7만1,199건으로 점진적인 하락세를 보였으나 여전히 평소보다는 높은 검색량이 집계됐다.

한편 아베 전 일본 총리 사망사건은 보수표 결집으로 이어졌다. 지난 10일 치러진 참의원 선거는 자민당이 압승해 개헌에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주서영 기자 news@smartfn.co.kr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카카오 먹통' 고개숙인 김범수·이해진·최태원

 '카카오 먹통' 고개숙인 김범수·이해진·최태원
김범수 카카오 창업자,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 최태원 SK 회장이 지난 24일 열린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국감에 증인으로 출석해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사건에 대해 사과했다. 이들은 이번과 같은 사태가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재발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강조햇다.과방위 종합감사서 김범수·이해진·박성하 증인 출석…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질의 응답 이어져지난 24일 오후 2시30분쯤 열린 과방위 종합감사에는 김범수

김범수·이해진·박성하,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사과

 김범수·이해진·박성하,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사과
카카오와 SK(주) C&C, 네이버의 수뇌부가 지난 15일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로 인한 서비스 장애와 관련해 사과를 표했다. 3사는 이번 사태와 관련해 재발 방지에 노력하겠다는 입장이다.24일 오후 2시30분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종합 국정감사에서 경기도 성남시 SK(주) C&C 판교 데이터센터의 화재로 인한 서비스 장애와 관련해 김범수 카카오 창업자(미래이니셔티브센터장), 박성하 SK(주) C&C 대표,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GIO)가

김범수 카카오 "100인의 CEO를 양성하는 것이 설립 목표"

 김범수 카카오
김범수 카카오 미래이니셔티브 센터장이 카카오 설립 목표에 대해 "100인의 최고경영자(CEO)를 양성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김 센터장은 24일 오후 2시30분쯤 국회 과학기술방송정보통신위원회 종합감사에 일반 증인으로 출석해 이같이 밝혔다. 이는 카카오의 쪼개기 상장 등 비판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해석된다. 김 센터장은 지난 15일 데이터센터 화재로 발생한 대국민 서비스 장애에 대해 "불편을 끼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서비스 장애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