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산업·광림·아이오케이·나노스·미래아이앤지 '급등'…쌍방울그룹 관계사 주목

2022-04-04 11:23:53
쌍용차
쌍용차
[스마트에프엔=정우성 기자] 쌍용자동차 인수전에 참여한 쌍방울그룹 계열사 주가가 급등세다.

4일 오전 11시 5분 기준 코스피에서 쌍방울 주가는 상한가인 1310원을 기록하고 있다. 계열사 광림도 상한가에 거래되고 있다.

계열사 비비안 주가도 26.06% 올랐으며, 나노스도 지분 관계가 있다는 이유로 27.36% 상승했다. 쌍방울은 작년 말 기준 나노스 지분 23.66%, 비비안 13.46% 지분을 갖고 있다.

광림은 나노스 48% 지분을 갖고 있으며 쌍방울(13%), 비비안(4%) 지분도 보유하고 있다. 미래산업 역시 광림이 2.80% 지분을 가진 회사라는 이유로 이날 상한가까지 올랐다.

미래아이앤지도 쌍방울, 나노스, 비비안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자금 조달 목적으로 전환사채(CB)를 발행한 결과다. 미래아이앤지 주가도 24.22% 오른 상태다.

아이오케이는 광림 9.87% 지분을 갖고 있다. 이날 주가는 상한가까지 올랐다. KH필룩스 주가도 10.76% 상승했다. 역시 아이오케이가 투자한 회사다.

쌍방울그룹은 에디슨모터스의 쌍용차 인수 무산 소식이 전해진 이후 곧바로 태스크포스(TF)를 꾸려 상황을 보고 있다. 특수차 업체인 광림을 중심으로 다른 계열사들이 자금을 공동으로 조달하는 형태가 될 것으로 보인다.



정우성 기자 news@smartfn.co.kr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카카오 먹통' 고개숙인 김범수·이해진·최태원

 '카카오 먹통' 고개숙인 김범수·이해진·최태원
김범수 카카오 창업자,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 최태원 SK 회장이 지난 24일 열린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국감에 증인으로 출석해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사건에 대해 사과했다. 이들은 이번과 같은 사태가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재발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강조햇다.과방위 종합감사서 김범수·이해진·박성하 증인 출석…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질의 응답 이어져지난 24일 오후 2시30분쯤 열린 과방위 종합감사에는 김범수

김범수·이해진·박성하,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사과

 김범수·이해진·박성하,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사과
카카오와 SK(주) C&C, 네이버의 수뇌부가 지난 15일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로 인한 서비스 장애와 관련해 사과를 표했다. 3사는 이번 사태와 관련해 재발 방지에 노력하겠다는 입장이다.24일 오후 2시30분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종합 국정감사에서 경기도 성남시 SK(주) C&C 판교 데이터센터의 화재로 인한 서비스 장애와 관련해 김범수 카카오 창업자(미래이니셔티브센터장), 박성하 SK(주) C&C 대표,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GIO)가

김범수 카카오 "100인의 CEO를 양성하는 것이 설립 목표"

 김범수 카카오
김범수 카카오 미래이니셔티브 센터장이 카카오 설립 목표에 대해 "100인의 최고경영자(CEO)를 양성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김 센터장은 24일 오후 2시30분쯤 국회 과학기술방송정보통신위원회 종합감사에 일반 증인으로 출석해 이같이 밝혔다. 이는 카카오의 쪼개기 상장 등 비판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해석된다. 김 센터장은 지난 15일 데이터센터 화재로 발생한 대국민 서비스 장애에 대해 "불편을 끼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서비스 장애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