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 일본 올해 성장률 전망 하향 조정…G7 국가 중 최하위

2021-07-28 16:02:40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스마트에프엔=나정현 기자] 국제통화기금(IMF)이 27일(현지시간) 공개한 ‘세계 경제전망 업데이트’보고서에 따르면 주요 7개국(G7) 중 유일하게 일본의 성장률 전망을 하향 조정했다.

IMF는 일본의 올해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2.8% 수준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으며 이는 지난 4월 발표한 보고서 대비 0.5% 낮아진 수치다. 또한 일본은 G7 국가 중 유일하게 성장률 전망 수치가 낮아졌다.

반면 IMF는 G7에 속한 다른 국가들의 성장률 전망치는 4월 보고서 대비 상향하거나 유지했다. △영국 5.7%→7.0% △캐나다 5.0%→6.3% △이탈리아 4.2%→4.9% △미국 6.4%→7.0%로 올려 잡았고 독일과 프랑스는 각각 3.6%, 5.8%로 변동이 없다.

한편 한국의 올해 성장률 전망은 4.3%로 지난 보고서 대비 0.7% 높게 전망했다.

일본의 이와 같은 성장률 전망 하락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과 백신 보급 차질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또한 최근 일본에서 개최되고 있는 도쿄올림픽이 코로나 확산으로 인해 대부분 무관중으로 진행되고 있고 해외 관광객 또한 입국이 제한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일본이 기대하고 있는 도쿄올림픽을 통한 경기 회복은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나정현 기자 oscarn@smartfn.co.kr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카카오 먹통' 고개숙인 김범수·이해진·최태원

 '카카오 먹통' 고개숙인 김범수·이해진·최태원
김범수 카카오 창업자,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 최태원 SK 회장이 지난 24일 열린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국감에 증인으로 출석해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사건에 대해 사과했다. 이들은 이번과 같은 사태가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재발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강조햇다.과방위 종합감사서 김범수·이해진·박성하 증인 출석…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질의 응답 이어져지난 24일 오후 2시30분쯤 열린 과방위 종합감사에는 김범수

김범수·이해진·박성하,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사과

 김범수·이해진·박성하,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사과
카카오와 SK(주) C&C, 네이버의 수뇌부가 지난 15일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로 인한 서비스 장애와 관련해 사과를 표했다. 3사는 이번 사태와 관련해 재발 방지에 노력하겠다는 입장이다.24일 오후 2시30분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종합 국정감사에서 경기도 성남시 SK(주) C&C 판교 데이터센터의 화재로 인한 서비스 장애와 관련해 김범수 카카오 창업자(미래이니셔티브센터장), 박성하 SK(주) C&C 대표,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GIO)가

김범수 카카오 "100인의 CEO를 양성하는 것이 설립 목표"

 김범수 카카오
김범수 카카오 미래이니셔티브 센터장이 카카오 설립 목표에 대해 "100인의 최고경영자(CEO)를 양성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김 센터장은 24일 오후 2시30분쯤 국회 과학기술방송정보통신위원회 종합감사에 일반 증인으로 출석해 이같이 밝혔다. 이는 카카오의 쪼개기 상장 등 비판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해석된다. 김 센터장은 지난 15일 데이터센터 화재로 발생한 대국민 서비스 장애에 대해 "불편을 끼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서비스 장애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