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IOC, 도쿄올림픽 1년 연기 합의

명칭은 그대로 ‘도쿄2020’ 사용
2020-03-25 07:03:58
[스마트에프엔=이경선 기자] 7월 개막할 예정이던 도쿄 하계올림픽이 전격 연기됐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24일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과 전화통화를 한 뒤, 도쿄올림픽과 장애인올림픽(패럴림픽)을 연기해 늦어도 내년 여름까지 개최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고 VOA가 25일 전했다.

IOC와 도쿄올림픽조직위원회도 이날 공동성명을 통해 연기 합의를 공식 발표했다.

양측은 성명에서 “전례없고 예측하기 힘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발병 확산으로 전 세계 상황이 악화되고 있다”고 연기 이유를 밝혔다.

성명은 이번 결정에 대해 “선수 등 올림픽과 국제사회에 관련된 모든 사람의 건강을 보호하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일본 보건당국에 따르면 일본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는 24일 현재 1,140명, 사망자는 42명이다.

앞서 미국과 캐나다 등 여러 나라 올림픽·패럴림픽위원회는 선수들의 안전과 건강을 이유로 올림픽 연기를 촉구했었다.

IOC와 일본은 올림픽이 내년으로 연기돼도 명칭은 그대로 ‘도쿄2020’을 사용하기로 했다.

올림픽이 연기된 것은 1896년 근대 올림픽이 시작된 이후 124년 만에 처음이다.

앞서 1, 2차 세계대전으로 1916년과 1940년, 1944년 등 하계올림픽이 세 번 취소됐고, 동계올림픽도 1940년과 1944년에 열리지 못했다.

아울러 개최국 기후를 고려해 1988년 서울올림픽과 2000년 시드니올림픽, 1964년 도쿄올림픽 등의 개최 시기가 9~10월로 사전 조정된 적은 있지만, 전염병을 이유로 올림픽이 연기된 것은 역사상 처음이다.



이경선 기자 news@smartfn.co.kr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카카오 먹통' 고개숙인 김범수·이해진·최태원

 '카카오 먹통' 고개숙인 김범수·이해진·최태원
김범수 카카오 창업자,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 최태원 SK 회장이 지난 24일 열린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국감에 증인으로 출석해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사건에 대해 사과했다. 이들은 이번과 같은 사태가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재발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강조햇다.과방위 종합감사서 김범수·이해진·박성하 증인 출석…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질의 응답 이어져지난 24일 오후 2시30분쯤 열린 과방위 종합감사에는 김범수

김범수·이해진·박성하,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사과

 김범수·이해진·박성하,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사과
카카오와 SK(주) C&C, 네이버의 수뇌부가 지난 15일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로 인한 서비스 장애와 관련해 사과를 표했다. 3사는 이번 사태와 관련해 재발 방지에 노력하겠다는 입장이다.24일 오후 2시30분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종합 국정감사에서 경기도 성남시 SK(주) C&C 판교 데이터센터의 화재로 인한 서비스 장애와 관련해 김범수 카카오 창업자(미래이니셔티브센터장), 박성하 SK(주) C&C 대표,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GIO)가

김범수 카카오 "100인의 CEO를 양성하는 것이 설립 목표"

 김범수 카카오
김범수 카카오 미래이니셔티브 센터장이 카카오 설립 목표에 대해 "100인의 최고경영자(CEO)를 양성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김 센터장은 24일 오후 2시30분쯤 국회 과학기술방송정보통신위원회 종합감사에 일반 증인으로 출석해 이같이 밝혔다. 이는 카카오의 쪼개기 상장 등 비판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해석된다. 김 센터장은 지난 15일 데이터센터 화재로 발생한 대국민 서비스 장애에 대해 "불편을 끼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서비스 장애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