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기아 광주공장, 화물연대 파업 대비...일당 15만원 신차 '탁송 알바' 모집

일당 15만원 탁송 알바 800명 모집...파업 종료시까지 투입
박지성 기자 2022-11-22 16:08:26
[스마트에프엔=박지성 기자]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가 오는 24일 0시부터 무기한 총 파업을 예고함에 따라 기아 광주공장은 피해를 막기위해 미리 분주한 대책을 세우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기아 광주공장은 공장 셧다운 위기를 막기 위해 '신차 옮기기'에 대책마련을 분주히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차 옮기기'는 생산이 완료된 완성차를 지정된 장소로 탁송 운송하는 것을 뜻한다. 자동차 공장은 완성차 생산라인 중단과 별개로 조립이 끝난 신차를 공장 내 더 이상 쌓아둘 공간이 없어도 공장 전체가 셧다운 될 수 있다.

광주광역시 서구 기아 광주공장에서 생산된 차량들이 임시운행 허가증을 발급받아 번호판도 달지 않은채 다른 차고지로 개별탁송해 옮겨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기아는 화물연대 파업으로 완성된 신차를 실어 나르는 탁송차들이 멈춰설 것으로 예상하고 대체 인력을 모집하기 위해 '탁송 알바(아르바이트)'를 모집중에 있다.

모집 세부 내용으로는 기아 광주공장에서 지정위치까지 신차를 직접 운전해서 이송 후 셔틀로 복귀하는 업무로 오는 25일부터 파업 종료시까지 하루 12시간 근무 일정으로 일급 약 15만원이다.  또한 근무 연장 시 30분 당 약 8000원 상당의 추가 수당이 더해지며 총 800명을 모집중에 있다.

김필수 대림대 미래자동차학부 교수 "먼저 탁송 알바 모집이 합법적인지 지켜봐야 할 것"이라며 "신차 탁송중 불가피한 사고가 발생한다면 후속조치에 대해 신경을 써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신차를 공장 밖으로 이동하지 못하면 공장이 중지되고 공장이 멈춰서선다면 불이익은 소비자들에게 돌아오기 때문에 이러한 일을 사전에 방지하는 대비책을 세운 기아는 잘한 일 중 하나"라고 덧붙였다.

기아 광주공장 관계자는 "지난 6월 화물연대 파업으로 공장 직원들과 현대글로비스 인원들과 함께 임시운행 허가증을 발급받아 신차를 개별탁송한 사례가 있다"며 "알바 모집 또한 현재 파업 예고 상태에서 현대글로비스의 대비책으로 추측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광주 공장은 이번 파업 또한 진행 여부를 보고 대비책을 진행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업계 관계자는 "자동차 회사 뿐만 아니라 다른 기업들도 똑같이 피해가 발생할수 있기때문에 예의주시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기아 광주공장 신차 탁송 알바 모집 공고(알바몬 채용 화면 캡쳐). /사진=박지성 기자


박지성 기자 captain@smartfn.co.kr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카카오 먹통' 고개숙인 김범수·이해진·최태원

 '카카오 먹통' 고개숙인 김범수·이해진·최태원
김범수 카카오 창업자,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 최태원 SK 회장이 지난 24일 열린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국감에 증인으로 출석해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사건에 대해 사과했다. 이들은 이번과 같은 사태가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재발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강조햇다.과방위 종합감사서 김범수·이해진·박성하 증인 출석…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질의 응답 이어져지난 24일 오후 2시30분쯤 열린 과방위 종합감사에는 김범수

김범수·이해진·박성하,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사과

 김범수·이해진·박성하,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사과
카카오와 SK(주) C&C, 네이버의 수뇌부가 지난 15일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로 인한 서비스 장애와 관련해 사과를 표했다. 3사는 이번 사태와 관련해 재발 방지에 노력하겠다는 입장이다.24일 오후 2시30분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종합 국정감사에서 경기도 성남시 SK(주) C&C 판교 데이터센터의 화재로 인한 서비스 장애와 관련해 김범수 카카오 창업자(미래이니셔티브센터장), 박성하 SK(주) C&C 대표,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GIO)가

김범수 카카오 "100인의 CEO를 양성하는 것이 설립 목표"

 김범수 카카오
김범수 카카오 미래이니셔티브 센터장이 카카오 설립 목표에 대해 "100인의 최고경영자(CEO)를 양성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김 센터장은 24일 오후 2시30분쯤 국회 과학기술방송정보통신위원회 종합감사에 일반 증인으로 출석해 이같이 밝혔다. 이는 카카오의 쪼개기 상장 등 비판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해석된다. 김 센터장은 지난 15일 데이터센터 화재로 발생한 대국민 서비스 장애에 대해 "불편을 끼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서비스 장애로